크렘린궁 “러북 관계 발전 잠재력 심대… 방북 발표는 아직”

크렘린궁 “러북 관계 발전 잠재력 심대… 방북 발표는 아직”

입력 2024-06-13 21:32 수정 2024-06-13 21:58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 타스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방북이 임박했다는 보도가 잇따르는 가운데 13일 크렘린궁이 러시아와 북한의 관계 발전 잠재력이 매우 심대하다고 말했다.

연합뉴스는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이 방북 관련 질문을 받고 이렇게 답했다고 러시아 통신사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페스코프 대변인은 “이웃과 좋은 관계를 발전시킬 우리의 권리에 대해 누구도 우려해서는 안 되고 누구도 논란을 제기할 수 없으며 그래서는 안 된다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또 “북한은 우리의 이웃이자 우리에게 우호적인 국가로, 양자 관계를 발전시키고 있다”며 “우리는 계속 상승 궤도에서 그렇게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푸틴 대통령의 방북 날짜를 발표할 수 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는 “지금으로서는 아직 아니다”라고 답했다.

앞서 일본 NHK는 다음 주 초 푸틴 대통령의 방북이 논의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한국 대통령실도 전날 푸틴 대통령의 북한 방문이 며칠 안으로 다가왔다고 확인했다.

김남중 선임기자 njkim@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