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동병원 휴진 불참…의협 회장 “멀쩡한 애 입원” 비난

아동병원 휴진 불참…의협 회장 “멀쩡한 애 입원” 비난

입력 2024-06-14 04:29
최용재 아동병원협회장(왼쪽 사진)과 임현택 대한의사협회장. 대한아동병원협회 제공, 연합뉴스

전국의 아동병원들이 오는 18일 대한의사협회(의협)의 집단휴진에 동참하지 않고 정상 진료하기로 한 데 대해 의협 회장은 공개적으로 비난하고 나섰다.

최용재 대한아동병원협회장(의정부 튼튼어린이병원장)은 “의협의 휴진 투쟁에 공감하고는 있지만 각자 처한 상황이 있다 보니 환자를 두고 떠나기는 어렵다”고 13일 연합뉴스에 밝혔다. 진료를 유지하겠다는 의사를 표한 것이다.

전국 120여곳 아동병원에는 동네 의원에서 치료하기 어렵거나 상급종합병원에서 급성기 치료를 받은 뒤 배후 진료를 받고자 전원하는 등 다양한 소아·청소년 환자가 치료받고 있다. 상급종합병원의 소아청소년과 의사 부족에 전공의 집단사직 사태까지 맞물리면서 최근 들어 아동병원으로 오는 중증 환자도 크게 늘었다.

최 회장은 “아동병원의 상황이 워낙 좋지 않은 데다 하루만 안 봐도 위험한 중증 환자도 적지 않다”고 전했다. 현재 의협은 오는 18일 전면 휴진하고 서울 여의도에서 전국의사 총궐기대회를 개최하겠다고 예고한 상황이다.

최 회장은 정부 정책에 반발해 휴진하는 의협 결정 자체에는 공감한다고 했다. 그는 “협회에서도 의협의 투쟁에는 공감한다”며 “각자 판단하겠지만 아동병원의 경우 아이들을 두고 당장 자리를 뜨기 어렵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임현택 대한의사협회 회장 페이스북 캡처

진료를 지속하겠다는 대한아동병원협회의 방침이 보도되자 임현택 의협 회장은 SNS에 최 회장의 인터뷰가 담긴 기사를 공유한 뒤 “전 세계 어디에도 없는 ‘폐렴끼’란 병을 만든 사람들이다. 멀쩡한 애를 입원시키면 인센티브를 주기도 하죠”라고 비난했다.

임 회장의 이 같은 발언에 대해 최 회장은 “우리는 의협 투쟁에는 공감한다”면서 “각자 형편이 다른 것뿐”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앞서 분만병의원협회에서도 오는 18일 진료를 유지하겠다고 밝혔고, 마취과 의사들도 필수적인 수술에 필요한 인력은 병원에 남아 진료를 지원하겠다는 입장을 표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