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다이어트’, 물중독 사망할 수도”… 보건당국 경고

“‘물다이어트’, 물중독 사망할 수도”… 보건당국 경고

입력 2024-06-14 11:15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기사 내용과 직접 관련이 없습니다. 게티이미지뱅크

최근 10대 청소년 사이에서 유행하고 있는 ‘물단식 다이어트’가 물중독을 유발해 심할 경우 사망까지 이를 수 있다는 경고가 나왔다.

한국건강증진개발원은 13일 “물단식을 통한 극단적인 체중 감량은 인체에 심각한 해를 끼치고 다양한 부작용을 일으킬 수 있다”면서 주의를 당부했다.

물단식 다이어트는 물과 소금만 섭취하며 그 외 음식은 일절 먹지 않는 극단적인 체중 감량 방법이다. 최근 이 방법으로 단기간에 체중 감량했다는 유명 연예인들의 이야기가 퍼지면서 10대들 사이 유행한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실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상에서 ‘물단식 후기’ ‘물단식 기록’ ‘물단식 효과’ 등 물단식 관련 게시글을 쉽게 볼 수 있다.

개발원은 물단식의 대표적인 부작용으로 물중독을 꼽았다.

물중독은 단시간 과도한 수분 섭취로 혈액 나트륨 농도가 낮아지고 세포 내 수분량이 증가해 발생하는 중독 증상으로 부종, 발작을 유발하고 심할 경우 사망까지 이를 수 있어 치명적이다.

개발원은 또한 물단식을 통해 체중을 감량하게 되면 근육량이 같이 빠져 기초대사량을 감소시키기 때문에 효과적인 체중 감량법으로 볼 수 없다고 지적했다.

김헌주 개발원장은 “물단식 다이어트를 지속할 경우 더 큰 위험에 처할 수 있다”며 극단적인 체중감량 방법 보다는 건강한 식습관으로 적정 체중을 만들 것을 강조했다.

김민경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