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다리 부러뜨려야…” 中 내 ‘혐한 정서’ 도 넘었다

“손흥민 다리 부러뜨려야…” 中 내 ‘혐한 정서’ 도 넘었다

입력 2024-06-14 13:30 수정 2024-06-14 13:54
중국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확산하고 있는 손흥민 선수가 휠체어를 탄 합성 사진

한국 축구 대표팀 주장 손흥민 선수가 휠체어에 탄 합성 사진이 중국에서 확산하고 있다.

서경덕 성신여대 교양교육대학 교수는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중국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웨이보 등에서 휠체어에 앉은 손흥민이 중국 (축구) 국가 대표팀 웨이 시하오 옆에 서 있는 합성 사진과 영상이 공유되고 있다”면서 “중국 내 혐한(한국과 한국인을 싫어하는 것) 감정이 도를 넘었다”고 적었다.

서 교수는 “또 다른 사진에는 휠체어 4대에 쓰레기봉투로 보이는 물체가 있고 각 물체 위에는 한국 (축구) 국가 대표 손 선수와 김민재, 황희찬, 이강인의 이름이 중국어로 적혀 있다”면서 “많은 누리꾼에게서 이런 합성 사진을 제보받았는데 이는 중국 내 혐한이 얼마나 심각한지를 보여주는 사례”라고 덧붙였다.

이는 지난 11일 한국이 중국을 1대 0으로 이긴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제2차 예선 C조 제6차전 경기 도중 손 선수가 중국 응원단의 야유에 손으로 숫자 3과 0을 표시한 데 따른 악감정으로 보인다.

당시 손 선수의 제스처를 담은 영상은 중국 SNS에서 1억회가 넘는 조회 수를 기록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손 선수는 경기가 끝난 뒤 취재진을 만나 “(중국 응원단이) 한국 팬을 무시한다는 생각이 들어 선수로서 뭔가 보여주고 싶었다”면서 “지난해 우리(한국)가 이겼던 스코어를 제스처로 표시한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은 지난해 11월 중국 국가 대표팀과 월드컵 축구 예선에서 3대 0으로 이겼다.

앞서 지난 2월에는 2023 카타르 아시안컵 당시 이강인 선수의 ‘탁구 게이트’가 불거졌을 때 중국 매체 소후닷컴이 ‘한국의 탁구 선수 이강인’이라는 제목으로 이 선수가 탁구채를 휘두르는 듯한 합성 사진을 올리며 조롱한 바 있다. 당시 해당 매체는 ‘한국 국가 대표팀이 탁구 때문에 선수 간 결속력을 다지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김진욱 기자 reality@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