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의식 예장통합 총회장 “차기 총회 준비 부총회장에게 위임”

김의식 예장통합 총회장 “차기 총회 준비 부총회장에게 위임”

14일 입장문 발표

입력 2024-06-14 13:41 수정 2024-06-14 16:22
  • 미션라이프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대한예수교장로회(예장) 통합 총회장인 김의식 목사가 차기 총회 준비를 위한 제반 업무를 부총회장에게 위임한다고 밝혔다. 김 총회장은 14일 입장문을 발표하고 “저로 인해 하나님 영광이 가리거나 총회의 권위가 실추되며 공교회의 질서가 흔들리는 것을 방임할 수 없다”며 “총회장 필수 직무 외에 차기 총회 준비를 위한 제반 업무를 부총회장에게 위임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다음은 입장문 전문.

주님의 이름으로 문안드립니다.

부족한 종과 관련한 소식들로 인하여 충격과 상처를 입으신 총회 앞에 머리 숙여 사과를 드립니다. 저에 대한 무차별적 보도로 인하여 제 자신도 감당하기 힘든 상황을 겪고 있지만 교회와 총회를 생각하면 차마 얼굴을 들 수 없습니다.

저로 인하여 하나님의 영광이 가리우거나 총회의 권위가 실추되며 공교회의 질서가 흔들리는 것을 방임할 수 없기에 총회장 필수 직무 외에 차기 총회준비를 위한 제반 업무를 부총회장에게 위임코자 합니다.

그동안 기도해주신 증경총회장님, 증경부총회장님 여러분과 노회장님, 총대님들, 함께 해주신 총회 임원과 직원들, 특별히 치유하는 교회 당회와 모든 성도님들께 감사를 드립니다.

다가오는 109회 총회가 하나님의 은혜가운데 진행될 수 있도록 협력해주시고 기도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대한예수교장로회 총회
제108회 총회장 김의식 목사


박용미 기자 mee@kmib.co.kr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많이 본 기사
갓플렉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