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백한 성추행”…BTS 진에게 ‘기습뽀뽀’한 팬 눈살

“명백한 성추행”…BTS 진에게 ‘기습뽀뽀’한 팬 눈살

입력 2024-06-14 13:58 수정 2024-06-14 14:08
BTS 멤버 진이 13일 진행한 허그회에서 팬에게 '기습뽀뽀'를 당했다. JTBC 보도화면 캡처

보이그룹 ‘방탄소년단’(BTS) 맏형 진(본명 김석진)이 전역 후 연 허그회에서 일부 팬에게 기습뽀뽀를 당하는 장면이 포착돼 팬들 사이 공분이 일고 있다.

14일 연예계에 따르면 진은 전날 BTS 데뷔 11주년을 기념해 개최된 ‘2024 페스타(FESTA)’의 오프라인 행사 ‘진스 그리팅’(진’s Greetings)을 열었다.

이 행사는 지난 12일 전역한 진이 자신을 기다려준 팬들을 위해 팬 1000명과 프리허그 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참석 대상은 BTS 위버스 멤버십 가입자 가운데 진의 솔로 싱글 ‘디 애스트로넛’ 등을 구매한 팬들 중 추첨을 통해 선정됐다.

진은 ‘안아줘요’라고 적힌 팻말을 목에 걸고 팬들과 만났다. 대부분의 팬들은 BTS 소속사인 빅히트뮤직 측에서 사전에 공지했던 지시사항을 잘 따른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일부 팬이 진의 볼에 입술을 맞추는 등 기습뽀뽀를 시도했다는 목격담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확산했다.

올라온 영상을 보면 진은 팬의 얼굴이 가까이 다가오자 황급히 고개를 돌리며 인상을 찌푸렸다. 몸을 급하게 뒤로 빼는 모습도 보였다. 팬들은 진의 선의를 악용한 행위에 분노하며 “명백한 성추행”이라고 지적했다. 일각에서는 재발 방지를 위해 해당 팬의 신원을 확인한 뒤 법적 조치를 취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다.

오프라인 행사에서 아이돌 가수들이 성추행 피해 등 각종 위험에 노출돼 있다는 지적은 꾸준히 제기돼왔다. 그러나 업계 관계자들은 팬들이 가장 강력하게 원하는 오프라인 팬 대면 행사를 중단하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한 연예기획사 관계자는 “바쁜 스케줄 가운데도 팬 대면 행사를 넣을 수밖에 없는 게 K팝 아이돌 업계의 현실”이라며 “진의 경우처럼 성추행에 노출될 수 있어 철저하게 대비하지만 과도한 제지는 팬들로부터 또 다른 불만을 가져올 수 있어 매번 고민이 많다”고 뉴시스에 밝혔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