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머 강행군 T1, 여유 강조한 김정균

서머 강행군 T1, 여유 강조한 김정균

입력 2024-06-14 22:25
LCK 제공

“제가 장점이 많진 않은데 그래도 그중 하나가 경험이에요. 다재다능한 선수들은 시간이 지나고, 메타에 적응하면 시즌 중반부터 경기력이 올라옵니다. 선수단에게 늘 조급해하지 말고 여유를 갖자고 얘기하는 이유입니다.”

T1 김정균 감독이 서머 시즌 초반 여유로운 태도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T1은 14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4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서머 시즌 정규 리그 첫 경기에서 농심 레드포스에 2대 0으로 이겼다. 시즌 첫 경기에서 완승을 거둔 이들은 1승0패(+2)로 광동 프릭스, 젠지와 함께 순위표 최상단에 올랐다.

경기 후 취재진과 만난 김 감독은 “첫 경기인 만큼 준비도 많이 했지만 긴장도 많이 했다”면서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이어 “생각했던 것보다 경기력이 깔끔하게 나왔다. 오늘은 이겨서 만족한다”고 시즌 첫 승리 소감을 밝혔다.

T1은 올해 스프링 시즌 결승전까지 치른 뒤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MSI)에서도 많은 경기를 소화했다. 뒤늦게 서머 시즌 대비를 시작한 만큼 메타 파악에도 다른 이들보다 많이 공들여야 한다.

이런 가운데 김 감독은 선수단의 정신적·체력적 피로도를 조절하는 데 가장 많은 시간과 정성을 투자하고 있다. 김 감독은 “선수단이 워낙 다재다능하다. 조급해하지 않고, 여유롭게, 열심히 준비하자고 선수들에게 얘기했다”고 말했다. 또 “메타 파악을 위해 해외 경기도 많이 챙겨보지만 따라만 한다고 되는 게 아니다. 팀에 맞는 게 있다”면서 “다양한 시도를 많이 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김 감독은 올해 내내 인터뷰 석상에서 ‘여유’를 강조하고 있다. 그는 “선수들에게도 반복적으로 조급해하지 말고 여유롭게 하면 된다는 표현을 하고 있다. 오늘 만에 하나 경기 결과가 좋지 않았더라도 그렇다. 선수단 모두가 열심히 하고 있으므로 마지막엔 좋은 결과가 나올 거란 확신이 있다”고 말했다.

김 감독의 철학은 SK텔레콤 T1부터 담원 기아 시절까지, MSI 이후 서머 시즌으로 이어지는 강행군을 여러 번 경험해본 그만의 노하우와도 맞닿아있다. 김 감독은 “내가 장점이 많다고 생각하진 않는데, 그래도 장점 중 하나가 경험”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전에는 컨디션을 떠나서 성적만 바라봤다. 그런데 조급해한다고 나아지지 않더라”라며 “항상 다재다능한 선수들을 만났다. 그들은 오히려 시간이 지나고, 메타에 적응하면 중반부터 (경기력이) 올라오더라. 그런 경험이 있는 만큼 선수들이 외부(반응)에 흔들리지 않게끔 그런 표현을 많이 한다”고 말했다.

일단은 눈앞의 경기에 집중해야 하는 T1이다. 오는 16일 젠지와 스프링 시즌 결승전의 리턴 매치를 치른다. 김 감독은 “젠지전이 굉장히 중요하다”면서 “최근에 젠지에 지기는 했지만 언제든 이길 수 있는 상대라고 생각한다”면서 자신감을 드러냈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