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에서 테니스를”... 윤종신 아내, 민폐에 격분

“인천공항에서 테니스를”... 윤종신 아내, 민폐에 격분

인천국제공항서 테니스 친 남녀
윤종신 아내 전미라씨 “공공장소에서는 절대 해선 안 되는 행동” 비판

입력 2024-06-15 10:26

전 테니스 국가대표이자 가수 윤종신 아내인 전미라씨가 인천공항에서 테니스를 친 남녀를 향해 “아무리 테니스를 사랑해도 공공장소에서는 절대 해선 안 되는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전씨는 지난 14일 자신의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우리 함께 인식을 더욱 바로 하고 항상 매너에 신경 쓰는 멋진 테니스인들이 되도록 노력했으면 좋겠다”며 이 같이 밝혔다.

전씨는 그러면서 “테니스로 좋은 내용이 아닌 이런 기사가 나면 마음이 너무 어둡고 무겁다”며 심경을 밝혔다.

앞서 온라인상에서는 인천국제공항 건물 내부 출입구와 휴식 공간 사이에서 테니스를 치는 남녀의 모습이 담긴 영상이 확산했다.

영상을 보면, 이들은 출입구 인근 통행로에서 테니스 라켓을 크게 휘두르며 공을 따라 뛰어다닌다. 주변에 사람들이 지나갔지만 아랑곳하지 않고 테니스를 쳤다. 이 과정에서 한 행인과는 부딪힐 뻔하기도 했다.

네티즌들은 이들의 행동을 법적으로 처벌하기 어렵다면서도 ‘민폐’에 해당한다고 비판했다. 공항시설법 56조는 시설을 무단으로 점유하는 행위를 금지한다.

네티즌들은 “무슨 생각을 하면 저런 행동이 나오나” “인원만 많으면 야구도 할 기세” “유리 와장창 깨져서 지나가는 사람 다치기라도 하면 어쩌려고 그러나” 등 반응을 내놨다.

반면 “남한테 피해준 게 없는데 무슨 상관이냐” “공항 대기시간 길다 보면 몸 풀고 싶을 수도 있다” 등 되레 남녀를 두둔하는 반응도 있었다.

전씨는 전직 테니스 선수로, 1993년 프로로 데뷔했다가 2005년 은퇴했다. 1994년엔 웜블던 주니어 여자 단식에서 준우승을 기록하기도 했다. 2006년엔 윤종신과 결혼했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