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의대 비대위 “1000명 교수 중 400여명 휴진 동참”

서울대 의대 비대위 “1000명 교수 중 400여명 휴진 동참”

입력 2024-06-15 17:51
14일 오후 서울대의대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기자회견에서 강희경 서울의대 서울대병원 교수협의회 비상대책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대 의대 소속 병원 교수 400여명이 오는 17일 전면 휴진에 동참한다.

서울대 의대·병원 교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는 서울대학교병원·분당서울대학교병원·서울특별시보라매병원·강남센터 등 소속 4개 병원의 휴진 참여 현황을 조사해 15일 공개했다. 비대위에 따르면 현재까지 외래 휴진 또는 축소, 정규 수술·시술·검사 일정 연기 조치를 한 교수는 400명이 넘는다.

이들 병원에서 진료를 보는 전체 교수의 40%에 가까운 인원이다. 4개 병원에서 대면 진료를 하는 교수는 1000여명이다. 비대위는 추가 조사 결과에 따라 휴진 동참 교수가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교수들은 자체적으로 혹은 비대위를 통해 환자에게 휴진 사실을 안내하고 있다. 병원 노동자들이 휴진에 따른 진료 예약 변경 업무를 맡지 않기로 하면서다.

다만 기존에 밝힌 대로 응급·중환자와 희귀·난치·중증 질환 진료는 계속한다. 해당 분야의 교수들에게는 휴진 지지 성명을 받고 있다.

성균관대 의대 교수 비대위도 이날 소속 병원인 삼성서울병원·강북삼성병원·삼성창원병원 교수들의 무기한 휴진에 대한 논의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논의가 끝난 뒤 전체 교수들에게 무기한 휴진 관련 사항에 대한 설문 조사를 하고 전체 교수 총회를 열 예정이다.

구정하 기자 goo@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