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월 한국~미국 항공 여객 역대 최다… 출장·관광 수요 증가 영향

1~5월 한국~미국 항공 여객 역대 최다… 출장·관광 수요 증가 영향

입력 2024-06-16 13:13

올해 1~5월 한국과 미국을 오간 항공 승객 수가 역대 최다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국토부 항공통계에 따르면 1~5월 한국~미국 노선을 이용한 승객은 213만6713명이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183만8000여 명보다 16.2% 늘어난 수치다.

1~5월 한국~미국 항공 승객 수는 관련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같은 기간 184만8000여 명보다 15.6%보다 높았다. 같은 기간 유럽, 대양주 승객 수는 2019년의 70~80%에 그쳤다.

업계에선 출장 관광 수요 증가로 항공업계가 미국 노선 공급석을 확대한 것이 영향을 미쳤다고 본다. 1∼5월 기준으로 인천공항에서 운항한 미국 노선 항공편 수는 1만5679편이다. 한국관광공사에 따르면 올해 1∼4월 한국을 찾은 미국인 관광객은 36만7044명이다. 이는 코로나 이전인 30만7268명보다 119.5% 늘었다.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미국으로 향하는 아시아 지역 탑승객의 환승 수요도 영향을 줬다. 인천공항공사에 따르면 올해 1~5월 인천공항을 거쳐 미국으로 간 환승객은 90만7000명으로 전년 동기보다 14.7% 많았다.

허경구 기자 nine@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