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진하면 앞으로도 불매” 의료계 총파업에 뿔난 맘카페

“휴진하면 앞으로도 불매” 의료계 총파업에 뿔난 맘카페

“공유해서 장사 못 하게 해야”
정부, 18일 진료명령 발령 준비

입력 2024-06-16 15:23
한국환자단체연합회, 중증아토피연합회, 한국희귀·난치성질환연합회 등 환자단체 회원들이 지난 13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 앞에서 의료계 집단휴진 철회를 촉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한의사협회의 집단 휴진에 일부 동네 병·의원이 동참하겠다는 뜻을 밝히자 학부모들을 중심으로 불매운동이 시작되는 양상이다. 휴진에 참여한 병·의원은 앞으로도 이용하지 않겠다는 것이다.

지난 15일 경기도 남양주 시민들이 주로 이용하는 한 네이버 카페에는 “울 동네에서 의사 집단 휴진에 동참하는 병원은 앞으로 이용하지 말자”는 내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오직 지 밥그릇 챙기는 생각 하니 불안을 넘어 분노가 넘친다”고 했다.

경기도 동탄 시민들이 주로 이용하는 또 다른 네이버 카페에도 “어느 개원의가 참여하는지 지켜보려 한다”며 “이런 병원은 공유해서 동탄에서 장사 못 하게 해야 한다”는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는 “파업하는 건 의사 자유이자 권리이고 해당 병원을 이용하지 않는 것도 소비자의 자유이자 권리입니다. 저는 파업을 하는 병원에는 절대 가지 않을 생각입니다” “파업하면 망하게 해줘야죠” “이번 파업병원 두 눈 부릅뜨고 지켜볼랍니다” 등의 댓글이 달렸다.

한편 정부는 오는 18일 의료계 집단 휴진이 일어날 경우 개원의들에 진료명령을 발령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각 시·도는 관할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집단행동 예고일인 18일에 휴진 없이 진료를 하라는 진료명령을 내리게 된다.

정부는 개원의의 집단 휴진을 개인사업자의 불법 집단행동으로 보고 공정거래법 위반 여부도 들여다보고 있다.

권민지 기자 10000g@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