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카’ 김건우 “탑은 럼블 스카너, 미드는 유충싸움 핵심”

‘제카’ 김건우 “탑은 럼블 스카너, 미드는 유충싸움 핵심”

입력 2024-06-16 18:22 수정 2024-06-16 22:50

“지금은 어떤 챔피언을 하는지가 아니라 어떻게 플레이 하는지가 중요합니다.”

한화생명e스포츠 ‘제카’ 김건우가 메타 해석의 결과를 픽이 아닌 플레이에 녹여내는 게 중요하다고 역설했다. 2경기 만에 시즌 첫 승을 거뒀지만 그는 여전히 갈 길이 멀다며 “다른 팀들의 경기를 보며 메타 해석과 밴픽 연구에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화생명은 16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4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서머 시즌 정규 리그 1주 차 경기에서 DRX에 2대 1로 이겼다. 이날 승리로 1승1패(+0)가 돼 7위에서 DRX와 공동 5위가 됐다.

시즌 첫 승을 거두긴 했으나 시즌 초인 만큼 여전히 선수단끼리 의논하고 고쳐나갈 점이 많다. 경기 후 국민일보와 만난 김건우는 “디플러스 기아에 지고 나서 보완할 점이 많다고 느꼈다. 개인적인 실수는 물론 팀적으로도 부족한 점들이 있었다”면서 “그 단점들을 모두 보완해서 왔다면 좋았을 텐데 막상 오늘 경기에서도 여전히 실수가 많이 나왔다”고 말했다.

김건우는 부족한 메타 해석이 지난 디플 기아전의 패인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1세트 당시 우리의 메타 해석과 조합 짜기에 문제가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면서 “시즌 개막전이다 보니 우리가 메타를 만들어나가야 하는 처지였다. 지금은 다른 팀들의 경기를 참고하면서 팀원들과 메타 해석과 밴픽 연구를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건우는 첫 경기 패배 후 다른 팀들의 경기 영상을 유의 깊게 봤다. 최근 경기의 핵심이 탑라인 럼블 대 스카너 구도와 밀접하다는 결론을 냈다. 그는 “스카너와 럼블 둘 다 자주 나오고 좋은 챔피언이다. 둘 중 하나를 골랐을 때 얼마나 게임을 잘 설계하는지에 따라 승패가 갈린다”면서 “오늘은 우리가 3세트에서 스카너를 골랐을 때 적극적으로 스노우볼을 굴린 덕에 좋은 결과를 얻었다”고 말했다.

미드라인에선 초반 유충 싸움에 힘을 싣는 게 중요하다고도 여기게 됐다. 그는 “트리스타나와 코르키처럼 라인전이 강한 픽들이 있지만, 다시 아지르가 슬슬 떠오르면서 ‘반반 파밍’ 구도가 나오기 시작했다”면서 “초반 유충이 전보다 중요해졌다. 덩달아 초반 유충 싸움에 힘을 실어주는 플레이가 중요해졌다”고 말했다.

또 이날 팀이 패배했던 2세트에 대해선 3용 싸움이 결정적 패인이었다고 복기하고 “상대가 밴픽적으로도 준비를 잘 해왔다고 느꼈다”면서 “그러면 인게임에서 우리가 잘해야 했다. 3용 한타에서 다 같이 플레이하지 않고 따로따로 싸우는 바람에 졌다”고 덧붙였다.

경기마다 나오는 챔피언들이 크게 다르지 않지만, 어떻게 플레이하는지는 팀의 수준에 따라 천차만별이라는 게 김건우의 생각이다. 그는 “팀들의 밴픽은 거의 비슷하다. 인게임에서 정답을 찾는 게 중요하다”면서 “어떤 픽을 하는지가 중요한 게 아니라 그 챔피언을 어떻게 다루는지, 인게임 플레이가 중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