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덴마크 불닭 금지는 외국인 혐오” 스웨덴 청년의 분석

“덴마크 불닭 금지는 외국인 혐오” 스웨덴 청년의 분석

유튜버 스웨국인 “덴마크가 불닭볶음면 금지 시킨 이유 따로 있어”
“무서워서 판매하고 싶지 않다는 이유로 금지시킨 것”

입력 2024-06-17 00:01 수정 2024-06-17 08:03
유튜버 '스웨국인'이 덴마크의 불닭볶음면 수입 금지 조치에 대해 설명 중인 장면. 유튜버 채널 '스웨국인' 캡쳐

덴마크 정부의 삼양식품 불닭볶음면 리콜 조치가 외국인 혐오에서 비롯됐다는 한 유튜버의 해석이 나왔다. 낯선 국가와 음식에 대한 배타적 감정이 과도한 규제로 이어졌다는 지적이다.

스웨덴 출신의 유튜버 ‘스웨국인’은 지난 16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외국인 혐오 심해서 덴마크 한국 삼양 라면 금지 시키는 사실 이유’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스웨국인은 이 영상에서 “스웨덴과 덴마크는 비슷한 사고방식을 갖고 있다”며 “덴마크가 삼양 라면을 금지시키는 이유는 따로 있다”고 말했다.

그는 “첫 번째로 유럽 사람들은 유럽 내에서는 여행을 많이 하지만 유럽 외로는 여행을 많이 안 한다”며 “일본, 한국, 중국 등의 나라가 무섭고 위험하다는 사고방식 가진 덴마크 사람들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딱 이런 이유 때문에 지금 금지 시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스웨국인은 “10살 때 펜팔을 하던 독일 친구가 항상 ‘일본 라면 먹었다’ ‘한국 이것 먹었다’며 말하고 스웨덴에도 있냐고 물어봤었다”며 “우리는 수입품이 많이 없어 미안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때 항상 우리 생산물밖에 없다고 말했었는데 아직도 마찬가지”라며 “덴마크건 노르웨이건 스웨덴이건 수입품 말고 국내 생산물을 선호한다”고 말했다.

그는 “만약 스웨덴에서 라면, 소주 등 수입품을 먹고 싶다면 세금이 미쳤다”며 “1병에 2만~3만원은 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라면도 마찬가지”라며 “불닭라면이 한국보다 3배 비싸다”고 했다.

스웨국인은 “이런 조심스러운 마음과 세금과 수입품에 대한 우려와 위험한 마음 갖고 있다”며 “일부 사람들은 ‘한국에서 이런 거 먹으니까 당연히 그것 때문에 죽지’라고 생각하기도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무서워서 수입 안 하고 판매하고 싶지 않다는 이유로 지금 금지 시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삼양식품의 3배 매운 핵불닭볶음면. 삼양식품 미국 홈페이지 캡쳐

또 “자기의 생산물 중요하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수입을 안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라면을 먹고 싶을 때 ‘우리 브랜드 라면 있는데 굳이 왜 수입해서 먹어야 하냐’고 생각하는 정부와 시민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약 10년 전 스웨덴도 사탕에 포함된 색소의 안전성을 이유로 수입을 금지했던 사례가 있다고 했다. 그는 “빨간색 색소 때문에 스웨덴에서 이 사탕이 금지됐었다”면서 “나중에 보니 하나도 안 위험하고 스웨덴인이 너무 오바한 거였다”고 말했다.

앞서 덴마크는 11일(현지시간) 삼양식품의 ‘3배 매운 핵불닭볶음면’, ‘2배 매운 핵불닭볶음면’, ‘불닭볶음탕면’ 등 3개 제품에 리콜 명령을 내렸다. 캡사이신 성분이 지나치게 많아 어린이나 일부 성인의 건강에 해를 끼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권민지 기자 10000g@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