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회의 ‘우크라 영토보전 지지’ 공동성명…만장일치는 실패

평화회의 ‘우크라 영토보전 지지’ 공동성명…만장일치는 실패

입력 2024-06-16 23:25 수정 2024-06-16 23:43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왼쪽부터), 비올라 암헤르트 스위스 대통령,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 가브리엘 보리치 칠레 대통령,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가 16일(현지시간) 스위스 니드발덴주 뷔르겐슈톡에서 열린 우크라이나 평화회의 폐막식 후 기자회견에 참석하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90여개국이 참가해 스위스에서 이틀 일정으로 열린 우크라이나 평화회의가 16일(현지시간) 폐막했다. 참가국 중 80개국은 우크라이나의 영토 보전을 지지하는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인도, 브라질,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몇몇 국가들은 성명에 서명하지 않아 만장일치로 이뤄지지는 않았다. 전쟁의 당사자인 러시아도 초대받지 못해 공동성명의 의미가 퇴색했다는 평가도 나온다.

BBC에 따르면 참가국들은 이날 공동성명에서 “어떤 경우에도 우크라이나의 영토 보전은 존중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는 평화회의 개최에 앞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러시아가 점령한 우크라이나 영토 지배권 인정과 우크라이나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가입 포기를 조건으로 휴전을 제안한 것을 거부한 것이다.

공동성명은 러시아가 점령 중인 자포리자 원전과 아조프해 항구 통제권을 우크라이나에 돌려줄 것과 러시아로 납치된 우크라이나 아동들의 송환, 전쟁포로의 교환 등을 담았다. 아울러 “평화를 이루기 위해서는 모든 당사자의 참여와 대화가 필요하다”는 점도 명시됐다.

그러나 이번 회의에 러시아는 초청되지 않았고, 중국은 불참했다. 다음 회의에 러시아가 참여할지도 미지수다. 전날 일부 참가국은 평화를 위한 논의에 러시아가 참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파이살 빈 파르한 알 사우드 사우디아라비아 외교부 장관은 “이번 회의에 신뢰성을 주기 위해서는 러시아의 참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하칸 피단 튀르키예 외무장관은 “당사자인 러시아가 참석했다면 더 실질적인 결과를 도출했을 것”이라고 아쉬워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