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씬 180㎝, 면식범”…故 구하라 금고 도둑 찾는 ‘그알’

“날씬 180㎝, 면식범”…故 구하라 금고 도둑 찾는 ‘그알’

최근 BBC 버닝썬 다큐 공개 이후 재조명

입력 2024-06-17 05:23 수정 2024-06-17 10:14
가수 고 구하라(오른쪽 사진)의 자택에서 금고를 훔친 절도범. SBS '그것이 알고싶다' 방송화면 캡처, 사진공동취재단

SBS 시사교양 프로그램 ‘그것이 알고 싶다’(이하 ‘그알’)가 최근 공개된 BBC의 ‘버닝썬’ 관련 다큐멘터리를 통해 재조명된 걸그룹 카라 출신 가수 고(故) 구하라의 금고 도난 사건을 파헤친다.

‘그알’ 제작진은 지난 15일 방송 말미에 ‘구하라 금고 도난 사건’ 예고편을 내보내면서 절도범에 대한 제보를 요청했다.

구하라 친오빠는 예고편에서 “동생 49재 끝나고 동생 지인이 ‘오빠 금고 어디 갔어?’라고 물었다”며 “밤새우면서 (CCTV) 영상을 찾았다. 영상이 끊겼는데 (범인이) CCTV를 나뭇잎으로 가렸다”고 말했다.

가수 고 구하라의 자택에서 금고를 훔친 절도범. SBS '그것이 알고싶다' 방송화면 캡처

구하라 지인은 금고 절도범에 대해 “면식범이고 (금고) 안에 뭐가 들었는지 아는 사람”이라고 했다.

제작진은 구하라 자택 외부 CCTV에 찍힌 절도범의 모습도 공개했다. 영상에는 담을 넘는 한 남성 모습이 포착됐다. 모자와 마스크, 안경 등을 착용해 얼굴이 거의 가려진 상태다.

‘그알’ 제작진은 “이 남성에 대한 제보를 받는다”며 “남성의 신장은 약 180㎝에 달하고 날씬한 체형”이라며 “20대에서 30대로 추정되며 도수 있는 안경을 끼고 있다”고 제보를 요청했다.

가수 고 구하라의 자택에서 금고를 훔친 절도범. SBS '그것이 알고싶다' 방송화면 캡처

앞서 2020년 1월 구하라의 장례 절차가 끝난 뒤 가족들이 집을 비우자 구하라의 서울 청담동 자택에 한 남성이 침입했다. CCTV에 찍힌 범인은 안경과 마스크를 쓰고 얼굴을 가렸고, 손에는 장갑을 끼고 있었다. 그는 현관 비밀번호를 눌러본 뒤 문이 열리지 않자 벽을 타고 2층 베란다를 통해 집으로 들어갔다.

당시 남성은 가로·세로 약 30㎝ 크기의 금고만 훔쳐 달아났고, 다른 고가의 물건은 건드리지 않았다. 금고에는 계약서 및 예전에 썼던 휴대전화 등이 보관된 것으로 알려졌다.

구하라의 지인들은 범인이 자연스럽게 현관문 비밀번호를 누르고 침입을 시도했다는 점과 집 내부 구조를 훤히 알고 있었던 점 등으로 미루어 남성이 구하라의 지인이거나 지인의 사주를 받은 제3의 인물 소행일 것으로 추정했다. 당시 경찰은 9개월 넘게 수사했지만 범인을 특정하지 못하고 수사를 마무리했다.

‘그알’의 구하라 금고 도난 사건 편은 오는 22일 방송된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