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00일 만에 유로…심정지 이겨낸 에릭센, 기적의 골

1100일 만에 유로…심정지 이겨낸 에릭센, 기적의 골

입력 2024-06-17 15:18
덴마크 축구 국가대표 크리스티안 에릭센이 17일(한국시간) 독일 슈투트가르트 아레나에서 열린 2024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24) 조별리그 C조 1차전 슬로베니아와의 경기에 선제골을 넣은 뒤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심정지로 쓰러졌던 덴마크 축구 국가대표 미드필더 크리스티안 에릭센(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 유럽축구선수권대회 복귀전에서 감격스러운 골을 터뜨렸다.

에릭센은 17일(한국시간) 독일 슈투트가르트 아레나에서 열린 2024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24) 조별리그 C조 1차전 슬로베니아와의 경기에 선발 출전해 전반 17분 만에 선제골을 터뜨리며 팀의 1대 1 무승부에 기여했다. 그의 표정은 어느 때보다도 밝았다. 에릭센은 두 팔을 활짝 펼친 채 그라운드 위를 누비는 골 세리머니로 기쁨을 만끽했다. 풀타임을 뛰며 건재를 과시한 그는 경기 최우수선수에도 선정됐다.

에릭센은 경기 후 “이번 유로 대회에서 내 이야기는 3년 전 대회와 아주 다를 것”이라며 “경기 전부터 자신감이 있었고, 출전하는 것만으로도 행복했다. 유로 대회를 뛴다는 건 언제나 특별한 일”이라는 소감을 전했다.

이날 경기는 에릭센이 1100일 만에 치른 유로 무대 복귀전이었다. 에릭센은 2021년 6월 13일 펼쳐진 유로 2020 조별리그 핀란드전에서 갑작스러운 심정지로 쓰러져 그라운드를 떠났다. 이후 가까스로 의식을 되찾은 그는 심장 제세동기 삽입 수술을 받은 뒤 재활에 전념했다.

당시 이탈리아 세리에A 인터 밀란 소속이었던 그는 심장 제세동기를 삽입한 채 경기에 나설 수 없다는 리그 규정에 따라 팀도 바꿨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브렌트포드를 거쳐 맨유에서 선수 생활을 이어왔다.

에릭센은 이번 골로 A매치 42번째 득점과 유로 대회 통산 첫 득점을 동시에 달성했다. 에릭센은 “유로 대회에서 한 골도 넣지 못할 수 있다는 생각도 했지만 내 마음은 오로지 축구뿐이었다”며 “골을 넣고 팀을 도울 수 있게 돼 매우 기쁘다”고 말했다.

덴마크 대표팀을 이끄는 카스페르 휼만드 감독은 “나는 에릭센을 의심한 적이 없다. 그는 경기 흐름을 읽을 줄 아는 훌륭한 선수”라며 “에릭센은 오늘 자신의 능력을 증명했다”고 말했다.

덴마크는 오는 21일 잉글랜드, 26일 세르비아와 차례로 남은 조별리그 경기를 치른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