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도연·정유미 소속사, 아프리카TV에 법적대응…이유는

전도연·정유미 소속사, 아프리카TV에 법적대응…이유는

아프리카TV→주식회사 숲 사명·로고 변경
“소속 배우 이미지에도 부정적 영향”

입력 2024-06-17 17:35
매니지먼트 숲 소속의 배우 전도연과 정유미. '매니지먼트 숲' 홈페이지 캡쳐

배우 전도연, 정유미 등이 소속된 매니지먼트 숲이 아프리카TV(주식회사 숲)에 상표권 등 침해금지 가처분 신청을 했다고 17일 밝혔다.

매니지먼트 숲은 “당사는 2011년 4월 19일 설립 시부터 ‘숲엔터테인먼트’라는 상호를 사용해왔고 ‘주식회사 숲엔터테인먼트’ ‘매니지먼트 숲’ ‘SOOP’ 표장에 대한 상표권을 보유하고 있다”고 이날 인스타그램에 입장문을 냈다.

왼쪽은 주식회사 숲(옛 아프리카TV)의 로고. 오른쪽은 매니지먼트 숲의 로고. 각 사 홈페이지 캡쳐

이어 “최근 주식회사 아프리카TV가 상호를 ‘주식회사 숲’으로 변경하고 ‘SOOP’ 표장을 CI(로고)로 채택해 사용하고 있는 것을 확인했다”며 “아프리카TV의 이러한 행위는 당사의 상표권, 상호권을 침해하는 행위이고, 부정경쟁방지 및 영업비밀 보호에 관한 법률에서 금지하고 있는 영업표지 혼동 행위 및 성과 도용 행위에도 해당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아프리카TV의 이와 같은 행위가 계속되는 경우, 당사가 쌓아온 명성·신용이 훼손되고 당사 소속 배우들의 이미지에도 부정적 영향을 주게 되며 이러한 손해는 사후적으로 회복될 수 없다”고 덧붙였다.


매니지먼트 숲은 “금일 아프리카TV를 상대로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상표권 등 침해금지 가처분 신청을 했다”며 “주식회사 숲을 사용하는 이벤트 및 행사, 숲트리머, 숲가락 등은 당사와 아무런 관계가 없으니 혼동하지 마시고 불필요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를 당부드린다”고 했다.

아프리카TV는 지난 3월 사명을 ‘주식회사 숲’으로 변경하며 로고도 변경했다.

권민지 기자 10000g@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