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참 “DMZ서 지뢰 폭발… 北 사상자 수십명”

합참 “DMZ서 지뢰 폭발… 北 사상자 수십명”

북한군, DMZ서 지뢰 작업 지속
9·19 남북 군사합의 파기 이후
지뢰매설·철도레일 제거 강행

입력 2024-06-18 11:30 수정 2024-06-18 13:25
전선지역에서 지뢰매설 작업 중인 북한군. 합동참모본부 제공

비무장지대(DMZ)에서 지뢰가 폭발해 수십명의 사상자가 나왔다고 군 당국이 밝혔다. 사상 인원은 모두 북한군인 것으로 파악됐다.

합동참모본부 관계자는 18일 언론 브리핑에서 “북한군은 전선 일대 불모지 조성 및 지뢰 작업 중 여러 차례의 지뢰 폭발 사고로 다수의 사상자가 발생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무리하게 (DMZ에서) 작업을 진행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북한은 지난해 11월 23일 ‘9·19 남북 군사합의’ 파기를 선언한 이후 최전방 감시초소(GP) 복원을 지난 1월 완료했다. 북한은 경의선과 동해선, 화살머리고지 등 남북 연결도로 일대에 지뢰를 매설했고, 최근에는 동해선 가로등과 철도 레일 등을 제거하고 있다.

합참 관계자는 “(북한이) 올해 4월부터 북방한계선 등 전선 지역 여러 곳에 다수 병력을 투입해 경계능력 보강을 위한 불모지 조성, 지뢰매설, 전술도로 보강, 대전차 방벽으로 보이는 미상 구조물 설치 등 다양한 형태의 작업을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군 당국은 북한이 DMZ 일부 지역에 건설 중인 방벽에 대해 국경선 역할을 하는 장벽이라기보다는 대전차 장애물로 평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합참 관계자는 “군사분계선(MDL)을 소위 국경선으로 만들려는 활동과의 연계성은 지속적인 분석이 필요하다”며 “(MDL의) 국경선화 가능성은 있으나 현시점에서 단정하기는 어렵다”고 진단했다.

이 관계자는 “북한군과 북한 주민의 월남 및 귀순 차단 등 내부 통제력을 강화하기 위한 조치로도 보인다”며 “과거 귀순자가 발생했던 지역에 지뢰를 매설하고 관측의 용이성 제고를 위해 불모지 조성 등의 작업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합참은 북한이 앞으로도 DMZ 내 작업 지역을 점차 확대해나갈 것으로 보고 있다.

합참 관계자는 “우리 군은 전선지역 일대 우발상황 발생에 대비해 북한군의 활동을 면밀히 추적하고 있으며, 유엔군사령부와도 긴밀히 공조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