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냄새 역겨워…생선구이 먹지 말라” 아파트 황당 민원

“냄새 역겨워…생선구이 먹지 말라” 아파트 황당 민원

입력 2024-06-19 05:39 수정 2024-06-19 10:11
한 입주민이 아파트 엘리베이터에 붙인 민원. JTBC '사건반장' 보도화면 캡처

냄새가 나니 아파트에서 생선을 굽지 말아 달라는 민원이 공개돼 빈축을 사고 있다.

서울 관악구의 한 구축 아파트에 거주하는 제보자 A씨의 사연을 18일 JTBC ‘사건반장’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14일 아파트 엘리베이터에서 ‘생선 튀김이나 구이를 해 먹지 말라’는 내용의 민원 글이 붙어 있었다며 사진을 공개했다.

다른 입주민이 붙인 것으로 추정되는 글에는 “어느 집인지 모르지만 19층 이하 제발 생선을 집에서 기름으로 튀기거나 구워서 먹지 말아주세요. 생선 기름 냄새가 올라와 역겨워 구역질 나요”라고 적혀 있다.

A씨는 “(아파트가) 1990년대 후반에 지어진 집이라 오래되기도 했고 어르신이 많이 거주한다”며 “요즘은 신혼부부나 젊은 사람도 거주하는데 어떤 젊은 입주자가 붙여놨다”고 전했다.

아파트 관리사무소에서 해당 민원 글을 바로 떼어냈지만 다음 날 또 붙여져 있었다고 한다.

제보자 A씨는 “담배를 피운 것도 아니고, 많은 사람이 모여 사는 곳에서 음식 냄새가 난 건데 ‘역겹다’ ‘구역질 난다’ 등 격한 표현을 하며 글을 써 붙인 건 선을 넘은 것 같다”고 꼬집었다.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도 “내 집에서 뭘 먹든 무슨 상관이냐” “이러다간 아파트에선 흰죽만 먹으라고 하겠다” “숨 막힌다”라며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패널로 출연한 박상희 심리학 교수는 “생선구이는 가정 식단에 있어서 좋은 메뉴”라며 “먹지 말라는 건 무례한 요구라고 생각한다. 담배 연기나 페인트 냄새 아니면 관여하지 않았으면 한다”고 지적했다.

양지열 변호사는 “때에 따라 냄새가 소리 못지않게 사람에게 고통을 줄 수 있지만 생선을 수십 마리 튀긴 게 아닌데 ‘역겹다’는 표현은 심한 거 같다”고 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