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생님 안 할래요” 교대 합격자 수능 평균 4등급

“선생님 안 할래요” 교대 합격자 수능 평균 4등급

입력 2024-06-19 14:22
국민일보 DB

수능 평균 4등급으로도 교대에 합격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2024학년도 대학 정시에서 초등교사를 양성하는 교육대학교와 일부 대학 초등교육과 합격선이 일제히 하락했다.

19일 종로학원 조사 결과를 보면 2024학년도 정시 일반전형에서 12개 교대 중 5개 대학 최종 등록자의 수능 평균은 4등급으로 나타났다. 대입정보포털 ‘어디가’에 합격 점수를 공개한 교대 합격자들의 국어·수학·탐구영역(국수탐) 평균 백분위 70%의 합격선을 분석한 결과다. 지난해 합격선이 평균 4등급대였던 교대와 초등교육과는 한 곳도 없었다.

합격자 수능 평균이 4등급 이하(백분위 평균 77점 미만)인 대학은 진주교대(75.20점), 제주대 초등교육(73.83점), 공주교대(71.42점), 청주교대(70.83점), 대구교대(67.75점) 등 5곳이었다.

전국 교대 및 초등교육과 정시 합격점수. 종로학원

12개 대학 중 10곳의 지원자 평균 합격선이 지난해보다 하락했다. 최상위권 교대인 서울교대 합격선도 수능 평균 3등급대로 떨어졌다. 교권 침해 논란과 임용 감소 등이 교대 비선호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해 대비 합격선이 오른 곳은 이화여대 초등교육과(90.50점), 춘천교대(80.33점)뿐이었다. 이대가 2.83점 오르고 춘천교대는 0.16점 상승에 그쳤다.

임성호 종로학원 대표는 “최상위권 학생의 교대 비선호 현상이 뚜렷해졌다”며 “교대 합격선이 4등급대가 거의 절반 수준으로, 상위권 학생의 교대 선호를 높일 수 있는 대안이 필요할 것 같다”고 말했다.

최다희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