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위아 제조업 특성 살린 체험형 안전교육센터 S+ 개소

현대위아 제조업 특성 살린 체험형 안전교육센터 S+ 개소

사전 예약 통해 누구나 이용 가능한 공개 교육 시설 준공
안전 사고 상황 체험과 가상현실 체험형 안전교육 제공

입력 2024-06-19 14:48 수정 2024-06-19 15:01
19일 경남 창원시 현대위아 본사에서 열린 체험형 안전교육센터 S+ 준공식에 참석한 공흥두 안전보건공단 본부장(왼쪽부터), 양영봉 고용노동부 창원지청장, 홍남표 창원시장, 박완수 경남지사, 정재욱 현대위아 대표, 허성무 창원 성산구 국회의원, 김종묵 육군 39사단장, 한용빈 현대자동차 기획조정3실 부사장, 추민식 현대위아 노동조합 지회장이 준공기념 커팅을 하고 있다. 현대위아 제공

경남 창원의 현대위아가 모든 사람들이 안전 교육을 받을 수 있는 체험형 안전교육센터 ‘S+’의 준공식을 19일 가졌다.

이날 준공식에는 박완수 경남도지사, 허성무 국회의원(경남 창원 성산구), 홍남표 창원시장과 정재욱 현대위아 사장 등이 참석했다.

현대위아 S+는 시민 누구나 가장 높은 수준의 안전 교육을 받을 수 있는 시설로 다양한 체험을 통해 안전 교육을 한다.

위아는 사업장 내 식당으로 사용하던 1197㎡의 공간을 활용해 S+를 만들었다. 현대위아는 ‘생활에 안전(SAFETY)을 더하면(+) 행복이 보입니다’는뜻으로 S+를 만들었다.

SAFETY+(우리의 안전한 일상을 위한 솔루션을 제공하는 공간) SOCIETY+(지역 사회와 상생을 위한 소통 공간), STUDY+(안전문화 확립을 위한 교육과 체험 기반의 연구개발 공간)이라는 의미를 담았다.

위아는 이용자들이 직접 체험을 통해 보다 즐겁게 교육받을 수 있도록 모든 공간을 ‘체험형’으로 만들어 산업안전, 공사안전, 산업보건, 생활안전, 가상안전체험 등이 이뤄진다. 2층에 마련된 안전 교육 강의실에서는 체계화된 안전 이론 교육이 진행된다.

19일 경남 창원시 현대위아, 체험형 안전교육센터 S+ 개소식에 참석한 홍남표 창원시장(앞줄 오른쪽 첫번째)과 박완수 경남지사(두번째)가 체험관 내부를 둘러보고 있다. 창원시 제공

현대위아 S+는 특히 제조업이라는 특성을 살려 ‘산업 안전’에 특화한 체험 교육을 다양하게 진행한다. 최근 제조 현장에서 자동화 라인과 로봇 사용이 대폭 확대된 것을 고려해 관련 교육을 별도로 마련했다.

산업용 로봇 안전 교육의 경우 컨베이어 벨트 내에 로봇 팔이 작동 중인 상황에서 ‘세이프 가드’와 진입 동선의 중요성을 가르치는 식이다. 자동화 라인 안전 교육에서는 ‘V벨트’와 ‘롤러’를 사용하는 기계를 사용할 때 생길 수 있는 협착 위험을 체험할 수 있다.

이 외 현대위아는 공사 현장에서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사고에 대한 안전 교육도 준비했다. ‘안전대 추락 시뮬레이터’를 이용한 안전대의 중요성 교육과 난간이 넘어지거나 개구부에 빠지는 등의 상황을 통한 ‘안전 고리’ 체결 교육을 한다.

또 사다리 사용 중에 넘어지는 사고를 직접 체험하고 올바르게 사용하는 방법 등도 교육한다. 여기에 ‘가상현실(VR) 시뮬레이터’를 이용한 교육으로 약 30분 동안 VR장비를 통해 산업 현장에서 발생할 수 있는 중대 사고 10가지를 실감있게 체험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실생활에서도 유용하게 사용할 응급처치 체험과 화재 진압, 비상 대피 체험도 배울 수 있다. S+는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4시까지 누구나 이용할 수 있으며 위아는 추후 S+를 편리하게 예약할 수 있도록 인터넷 홈페이지도 운영할 예정이다.

정재욱 현대위아 사장은 “체험형 안전교육센터 S+가 많은 사람들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공간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현대위아가 안전 문화 정착에 앞장서는 기업이 되도록 앞으로도 더 큰 관심과 격려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창원=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