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사단 수료식 날, 한쪽엔 숨진 훈련병 추모공간[포착]

12사단 수료식 날, 한쪽엔 숨진 훈련병 추모공간[포착]

입력 2024-06-19 14:53
19일 오전 강원 인제군 인제읍 남북리 인제체육관에서 육군 12사단 신병교육대대 수료식이 열렸다. 체육관 입구에 최근 군기훈련(얼차려)을 받다가 쓰러져 숨진 훈련병을 추모하는 공간이 마련돼 있다. 연합뉴스

강원도 인제군 육군 12사단 신병교육대대에 입대한 지 불과 열흘 만에 군기훈련(얼차려)을 받다가 쓰러져 숨진 박모 훈련병을 추모하는 공간이 19일 인제체육관 입구에 마련됐다.

이날 체육관에는 박 훈련병과 함께 입대했던 동료들의 수료식이 열렸다. 12사단은 체육관 입구 한편에 헌화할 수 있는 제단을 설치해 수료식 참석자들이 박 훈련병을 애도할 수 있도록 했다.

연합뉴스

일병으로 추서된 박 훈련병의 명예수료증이 제단에 놓였으며, 제단 옆으로는 크고 작은 근조화환들이 들어섰다. 근조화환에는 ‘아들, 죄송할 일 없는 그곳에서 편히 잠들자’ ‘하늘의 별이 된 ○○아! 그곳에선 행복하렴’ 등 박 훈련병의 죽음을 애도하는 문구가 적혔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이날 수료식에 참석한 한 훈련병의 아버지는 “최근 군에서 사건·사고가 계속 있었지 않느냐. 내 자식이 아니지만 그런 생각만 떠올리면 그냥 슬프다”며 “걔도 이 자리에 같이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친구가 이날 수료한다는 20대 청년은 “이 사건을 접한 뒤 안타까움이 컸고 화가 나기도 했다”며 “왜 이런 일이 벌어졌는지 이해가 되지 않았다”고 했다.

연합뉴스

군기훈련을 실시한 중대장을 강력히 처벌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있었다. 한 훈련병의 어머니는 “재발 방지를 위해 강력한 처벌이 이뤄져야 한다”며 “날씨와 장병 상태에 맞게 훈련이 이뤄져야 나라도 지키고 내 몸도 지키고 부모도 지킬 것 아니냐”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박 훈련병의 어머니는 이날 서울 용산역 광장에 차려진 ‘시민 추모 분향소’에서 오후 6시부터 직접 시민을 맞이한다.

19일 서울 용산역 광장에 마련된 육군 12사단 박 훈련병 시민 추모 분향소에서 한 장병이 고인을 추모하고 있다. 연합뉴스

강원경찰청 훈련병 사망사건 수사전담팀은 지난 18일 업무상과실치사와 직권남용가혹행위 혐의로 당시 군기훈련을 지시한 중대장 및 부중대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사건이 발생한 지 26일 만이자 지난 13일 첫 피의자 조사 이후 닷새 만이다.

춘천지검은 경찰의 구속영장 신청을 검토해 청구 여부를 정할 방침이다. 검찰이 구속할 만한 상당한 이유가 있다고 판단해 청구할 경우, 조만간 춘천지법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이 열리게 된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