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각한 중독”…LA, 초·중학교 휴대폰 사용 전면금지

“심각한 중독”…LA, 초·중학교 휴대폰 사용 전면금지

입력 2024-06-19 16:32
게티이미지뱅크

미국 서부 최대 도시 로스앤젤레스(LA)의 공립 초·중등학교에서 내년부터 휴대전화 사용이 전면 금지된다.

현지 일간 LA타임스 등은 LA 교육위원회가 18일(현지시간) LA 통합교육구 관할 공립학교에서 학생들의 휴대전화 이용을 전면 금지하는 결의안을 채택했다고 보도했다. LA 통합교육구는 미국에서 두 번째로 큰 교육구로 약 42만8000명의 학생을 담당한다.

지금껏 학생들은 수업 시간을 제외한 점심시간이나 휴식시간에 휴대전화를 이용할 수 있었으나 이번 의결에 따라 학내에선 스마트폰 사용이 전면 금지된다. 이 결의안은 내년 1월부터 교육 현장에서 적용된다.

결의안이 구체적인 금지 방법을 명시하고 있진 않다. LA 교육위원회는 “교육구(School District)별 재량에 따라 구체적인 규제 방침을 정할 수 있다”고 밝혔다.

LA 교육위원회는 휴대전화가 학습을 방해하고 학생들에게 불안감을 유발하며 사이버 괴롭힘을 부추긴다고 지적했다.

결의안을 주도한 닉 멜보인(38) 교육위원은 “학생들은 학교에서 수업 시간에 몰래 휴대전화 화면을 넘기거나 복도를 걸으면서도 휴대전화를 본다”며 “점심시간이나 쉬는 시간에도 이어폰을 끼고 서로 이야기하거나 놀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학생의 스마트폰 사용 금지 정책에 있어 선두에 설 것이며, 학생들의 이익은 미국 전체의 이익으로 이어질 것이다”라고 말했다.

캘리포니아주 정부도 학교 내 휴대전화 이용 제한 또는 금지 정책을 검토하고 있다.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는 이날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에 “소셜미디어는 청소년의 정신 건강에 해를 끼치고 있다”며 “의회와 협력해 학교에서 스마트폰 이용을 제한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국의 경우 교육부가 지난해 9월 ‘교원의 학생생활지도에 관한 고시’를 발표하며 전국 초중고교 학생들의 수업 중 휴대전화 사용을 금지했다.

고시에 따르면 휴대전화를 사용하지 말라는 교사의 주의를 학생이 두 번 이상 무시하면 교사는 학생의 휴대전화를 압수할 수 있다.

최다희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