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빨리 만나고 파”…치매 할머니 팬과 감동 만남

손흥민 “빨리 만나고 파”…치매 할머니 팬과 감동 만남

입력 2024-06-19 16:35
축구 국가대표팀 주장 손흥민이 지난 10일 대표팀 숙소에서 자신의 팬인 정금남 할머니와 만나 사진을 찍고 있다. 유튜브 'KFATV_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캡처

축구 국가대표팀 주장 손흥민(토트넘)이 치매를 앓고 있는 할머니 팬과 감동적인 만남을 가졌다.

지난 18일 축구 국가대표팀 유튜브 채널에 ‘손흥민과 흥민 바라기 루이소체 치매 할머니의 감동 상봉 현장’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는 손흥민의 열혈 팬으로 알려진 84세 정금남 할머니가 손흥민과 처음으로 대면하는 모습이 담겼다. 치매와 파킨슨병을 앓고 있는 정 할머니는 평소 토트넘 경기 보는 것을 삶의 낙으로 삼는다고 한다. 손흥민은 지난해 이 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정 할머니에게 사인 유니폼을 선물로 보낸 바 있다.

유튜브 제작진은 먼저 손흥민의 영상편지를 들고 정 할머니의 집을 방문했다. 손흥민은 영상에서 정 할머니에 대해 잘 알고 있다며 “곧 만나 뵐 수 있어 기대가 많이 된다. 그때까지 식사 잘 드시고 빨리 만나서 재밌는 시간 보낼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정 할머니는 손흥민의 영상편지에 함박웃음을 지으면서도 “모르겠어, 진짜인지”라며 믿기 힘들다는 반응을 보였다.

손흥민과 정 할머니의 만남은 지난 10일 성사됐다.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6차전 중국전을 하루 앞둔 날이었다. 이근호 전 선수가 정 할머니의 집에서부터 동행하며 손흥민을 만나러 가는 내내 할머니를 살뜰히 살폈다. 정 할머니는 손흥민을 만나러 간다는 사실을 어느새 잊어버린 상태였다. 이근호가 정 할머니의 아들에게 “오늘 만나러 가는 거 모르세요?”라고 묻자, 정 할머니의 아들은 “잘 잊어버리셔서 축구 보러 가는 줄로만 아세요”라고 답했다.

잠시 뒤 대표팀 숙소에 도착한 정 할머니는 미팅룸에서 손흥민을 만났다. 손흥민이 등장하자마자 환하게 웃은 정 할머니는 “에이 이 사람아. (얘기도 없이) 혼자 와버리는 것이 어딨느냐”며 기쁜 내색을 감추지 못했다. 손흥민의 손을 꼭 잡은 채 “왜 이렇게 말랐나. 안 먹은 것처럼 너무 말랐다”며 걱정하기도 했다. 손흥민은 “오실 때 어려움이 없으셨냐”고 살갑게 물으며 “항상 응원해 주셔서 정말 감사하다. TV로 보고 감동 받았다”고 했다.

손흥민은 직접 준비해 온 대표팀 유니폼에 사인해 정 할머니에게 선물했다. 다음 날 경기에 초대하기도 했다. 정 할머니는 아쉬움을 숨기지 못하면서도 손흥민이 다음 날 중국전에 출전한다는 관계자들의 말에 “얼른 가. 괜찮아”라며 작별 인사를 했다. 손흥민 역시 힘겹게 발걸음을 떼며 연신 고개 숙여 인사했다.

이 영상은 19일 오후 4시30분 기준 약 29만회의 조회수를 달성했다. 네티즌들은 “손주처럼 다정하다” “내가 다 뭉클해진다” “너무 훈훈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