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 스벅 ‘젠틀맨’ 할아버지 기억하세요?” [사연뉴스]

“저… 스벅 ‘젠틀맨’ 할아버지 기억하세요?” [사연뉴스]

입력 2024-06-20 00:10 수정 2024-06-20 00:10
기사와 상관 없는 참고 사진. 연합뉴스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스타벅스 독립문역점. 이곳에 얼마 전까지도 ‘유명인사’로 불리던 단골이 있었습니다. 평일 오후 3시만 되면 어김없이 나타나는 93세의 노신사. 단정한 옷차림과 멋스러운 말투까지. 그야말로 ‘젠틀맨’이었죠.

주문하는 메뉴는 늘 같았습니다. 짙은 향만큼이나 씁쓸한, 그래서 더욱 여운이 남는 에스프레소 한 잔을 시킨 뒤 물과 커피 사탕을 곁들였습니다. 할아버지는 이 매장이 문을 연 2018년부터 언제나 같은 시간이 되면 나타나 직원들과 반갑게 인사를 나눴다고 합니다.

그런데 지난 3월을 끝으로 할아버지의 모습이 보이지 않았습니다. 직원들이 소식을 궁금해하던 어느 날, 한 여성이 할아버지가 쓰던 스타벅스 카드를 들고 매장을 찾았다고 합니다. 여성이 “할아버지를 기억하느냐”고 묻자, 직원은 “당연히 알고 있다. 이곳의 유명인사”라고 답했습니다. 그런 직원에게 여성은 자신이 할아버지의 손녀이며, 할아버지가 4월 초 세상을 떠났다는 소식을 전했습니다.

이 사연은 손녀가 최근 스타벅스 고객센터에 올린 글을 통해 알려졌습니다. 손녀는 ‘할아버지의 마지막 인사’라는 제목의 글에서 할아버지를 늘 따스하게 맞아주던 직원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했죠. 손녀는 할아버지를 ‘젠틀맨’ ‘멋쟁이’ 등의 표현으로 소개하며 “할아버지에게는 (이 매장이) 커피 한 잔의 여유를 느끼는 곳이자 삶의 낙이었다”고 말했습니다.

할아버지는 종종 손녀에게 매장 직원들과의 일화를 전했던 모양입니다. 한 직원 덕분에 휴대전화로 스타벅스 카드를 이용하는 방법을 배웠다며 기뻐하기도 했죠. 손녀는 “이제 나도 스타벅스 앱을 쓸 수 있다고 자랑하시던 할아버지의 모습이 생생하다”며 “연말이면 할아버지의 에스프레소 사랑 덕분에 e-프리퀀시(음료 구매 쿠폰)를 빠르게 모아 다이어리를 받을 수 있었다”고 회상했습니다.

할아버지가 삶의 마지막 순간에도 직원들을 그리워했다고 전하기도 했습니다. 손녀는 “할아버지가 떠나는 날까지 ‘요 며칠 안 가서 스타벅스에서 날 찾을 텐데’라고 걱정하셨다”고 말했습니다. 할아버지의 카드를 들고 매장을 찾은 날, 직원에게 이 말을 전하자 직원은 눈시울을 붉히며 따뜻한 위로와 함께 케이크를 선물했다고 합니다. 손녀는 “덕분에 할아버지의 빈자리로 텅 비었던 마음이 채워졌다”며 “할아버지의 빈자리가 느껴질 때면 이 매장을 찾겠다”고 말했습니다.

손녀는 “지난해 이 매장이 국가유공자 후손 지원을 위해 새로 단장했다는 기사를 접했다”며 “6·25전쟁과 베트남전에 참전하신 할아버지가 이 매장에 애착을 가지셨던 게 이러한 이유였던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그동안 할아버지를 챙겨주셔서, 할아버지와 행복한 추억을 선물해 주셔서 감사하다”고 글을 마무리했죠.

할아버지가 떠난 뒤 홀로 매장을 찾은 손녀는 그날 어떤 생각을 했을까요. 할아버지가 좋아하던 커피 향을 맡으며 할아버지가 늘 바라봤던 오후의 풍경을 눈에 담았을 손녀. 손녀에게 이 매장이 할아버지를 추억할 선물 같은 공간이 될 수 있었던 건, 직원들의 따스한 응대와 이를 감사히 여긴 할아버지의 마음 덕분이 아닐까요. 6년여간 이어진 ‘젠틀맨’ 할아버지와 직원들의 인연, 그리고 손녀가 대신 전한 마지막 인사에 마음이 뭉클해집니다.

[사연뉴스]는 국민일보 기자들이 온·오프라인에서 접하는 다양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독자 여러분과 공유하는 코너입니다. 살아 있는 이야기는 한 자리에 머물지 않습니다. 더 풍성하게 살이 붙고 전혀 다른 이야기로 반전하기도 합니다. 그런 사연의 흐름도 추적해 [사연뉴스 그후]에서 알려드리겠습니다. [사연뉴스]는 여러분의 사연을 기다립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