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폰 사놓고 열달 뒤…“액정 깨졌다” 황당 AS 요구

중고폰 사놓고 열달 뒤…“액정 깨졌다” 황당 AS 요구

입력 2024-06-20 07:35 수정 2024-06-20 10:10
휴대폰 중고 거래 10개월 만에 수리비 요구받은 제보자가 공개한 대화 내용.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처

10개월 전 중고로 구매한 휴대전화의 액정이 깨졌다며 판매자에게 수리비를 요구했다는 사연이 전해져 빈축을 사고 있다.

작성자 A씨는 20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어메이징 당근마켓 AS 요구’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그는 “10개월 전에 산 휴대전화가 고장 났다고 수리비를 요구한다”며 구매자와의 대화 내용을 캡처해 첨부했다.

대화 내용을 보면 A씨는 지난해 8월 24일 구매자 B씨에게 갤럭시 Z 플립3를 판매했다. B씨는 구매 당시 A씨에게 “휴대전화를 깨끗하게 쓰셨네요. 잘 쓰겠습니다”라며 감사 인사를 하기도 했다.

그런데 거래 이후 약 10개월이 지난 올해 6월 17일 B씨로부터 다시 연락이 왔다. B씨는 “사용한 지 얼마 안 됐는데 벌써 액정이 깨졌다”며 “수리비가 42만원이 든다”고 말했다.

이에 A씨는 “그걸 왜 저한테 말씀하시는 거냐”며 “서비스센터를 가시라”고 조언했다. 그러자 B씨는 “A씨한테 구매한 건데 그럼 누구한테 얘기하냐”고 대뜸 따졌다.

A씨가 “중고로 구매하셨는데 10개월 쓰고 저한테 왜 말씀하시냐. 수리해 달라는 거냐”고 묻자 B씨는 “너무 비싸게 팔았다. 10개월밖에 못 쓸 걸 27만원씩이나 받았냐”고 했다.

A씨는 당시 휴대전화를 27만원에 판매하려 했지만 B씨가 25만원으로 깎아 달라고 요구해 이를 받아들였다고 한다.

A씨는 “누가 보면 27만원에 산 줄 알겠다”고 하자 B씨는 “얘기가 안 되는 양반이네. 25만원이나 27만원이나”라며 받아쳤다. 급기야 B씨는 “개XX”라며 욕설을 하기도 했다.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황당하다고 입을 모았다. 댓글에는 “10개월 잘 써놓고 저러나” “저런 사람 마주칠까봐 중고거래 못하겠다” “로또 사고 꽝 나왔다고 환불해 달라고 할 사람이다” “세상은 넓고 이상한 사람은 많다” 등의 반응이 이어졌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