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 어린시절 가장 오래된 기록 발견된 의외의 장소

예수 어린시절 가장 오래된 기록 발견된 의외의 장소

입력 2024-06-20 09:35 수정 2024-06-20 09:41
  • 미션라이프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이번에 새로 확인된 가장 오래된 '도마의 유아 복음서'에 대한 파피루스 기록. 함부르크 국립도서관


예수 그리스도의 어린 시절 이적(異蹟)에 대한 가장 오래된 기록이 발견됐다고 미국 CBS뉴스 등 외신이 최근 보도했다.

독일 훔볼트대학과 벨기에 리에주대학의 연구진은 독일 함부르의 한 대학 도서관에 수십 년 동안 보관돼 있던 파피루스 조각의 기록이 4~5세기에 작성된 것이며 현존하는 ‘도마의 유아 복음서(Infancy Gospel of Thomas·IGT)’의 일부 사본으로 결론 지었다.

연구진은 “지금까지 IGT의 가장 오래된 것은 11세기 기록이었다”며 “후기 고대 이집트 때 작성된 이번 발견은 IGT 연구 분야에서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전문가들은 IGT가 2세기에 처음 기록됐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손바닥만 한 파피루스 조각에는 13줄의 고대 그리스 문자인 헬라어가 적혀있었다. 그곳에는 예수의 어린 시절을 담은 외경인 IGT 중 ‘두 번째 기적’으로 불리며 널리 알려진 참새 일화가 담겼다. 그가 5살이었을 때 개울가에서 부드러운 점토로 참새 12마리를 빚고 노는 모습을 보고 아버지 요셉이 “왜 안식일에 진흙을 가지고 노느냐”며 꾸짖었다. 그러자 예수는 점토 인형을 살아있는 참새로 만들었다.

이번에 새로 확인된 가장 오래된 '도마의 유아 복음서'에 대한 파피루스 기록. 함부르크 국립도서관


두 대학 연구진은 그간 이 파피루스 기록에 별다른 내용이 없다고 여겨져 그동안 대학 도서관에 방치됐다고 밝혔다. 특히 삐뚤빼뚤한 글씨체로 작성돼 있었기에 사적인 편지나 쇼핑 목록과 같은 일상적인 문서로 치부됐다는 것. 그러나 연구진이 이 기록에서 예수라는 단어를 발견했고, 이미 디지털화된 파피루스 기록과 비교해 내용을 해독해냈다. 이 기록은 당시 학교나 수도원에서 글쓰기 연습에 사용된 것으로 추측되고 있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많이 본 기사
갓플렉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