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러운 유대인” 12세 소녀 집단 성폭행…프랑스 사회 분노

“더러운 유대인” 12세 소녀 집단 성폭행…프랑스 사회 분노

입력 2024-06-21 00:04 수정 2024-06-21 00:50
19일(현지시간) 프랑스 리옹 테로 광장에서 시민들이 모여 12세 유대인 소녀 집단 성폭행 사건을 '반유대주의적 범죄'라고 규탄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프랑스에서 발생한 12세 유대인 소녀 집단 성폭행 사건이 반유대주의를 규탄하는 시위로 번지고 있다. 피해자가 유대인이라는 이유로 범죄의 대상이 됐다는 사실과 가해자들이 범행 당시 피해자를 향해 ‘더러운 유대인’(dirty Jew)이라고 부른 것이 알려지면서 시민들의 분노가 들끓고 있다.

19일(현지시간) AFP통신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지난 15일 파리 북서부 외곽 쿠르브부아의 한 공원에서 12세 소녀가 소년 3명에게 집단 성폭행을 당했다. 가해자들은 12∼13세로, 피해자를 창고로 끌고 가 폭행과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현지 경찰에 따르면 범행 당시 소년들은 피해자를 ‘더러운 유대인’이라고 불렀고, 유대교와 이스라엘에 대해 질문하며 반유대주의 발언을 했다. 이들은 범행 장면을 영상으로 촬영한 뒤 피해자에게 피해 사실을 알리면 죽이겠다고 협박했다.

가해자들은 지난 17일 체포됐다. 이들 중 2명은 13세로 집단 성폭행·반유대주의 모욕·폭행·살해 위협 등의 혐의로 기소돼 구금됐다. 나머지 1명은 12세로 반유대주의 모욕·폭력·살해 협박 등의 혐의로 기소됐으나 풀려난 상태다.

이번 사건에 프랑스 국민들은 큰 충격에 빠졌다. 프랑스는 이스라엘과 미국 다음으로 유대인 인구가 많은 국가다. 파리와 리옹에서는 수백 명이 참여하는 반유대주의 규탄 시위가 열렸다. 이달 말 총선을 앞두고 정치권도 가세하면서 시위가 프랑스 전역으로 번지고 있다.

AFP에 따르면 파리 중심가에서 열린 규탄 시위에는 ‘유대인이어서 12세에 성폭행을 당했다’는 현수막이 내걸렸다. 이날 시위에는 에릭 듀퐁-모레티 프랑스 법무부 장관도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각료회의에서 반유대주의가 학교를 위협하고 있다며 유대인에 대한 인종 차별과 혐오에 관한 대화가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중도 우파인 자크 코소브스키 쿠르브부아 시장은 이번 사건을 ‘야비한 행위’라고 비판하며 가해자들이 나이와 관련 없이 법의 심판을 제대로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