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짱끼고 사과?”…‘치킨집 갑질’ 대구 공무원 또 논란

“팔짱끼고 사과?”…‘치킨집 갑질’ 대구 공무원 또 논란

입력 2024-06-21 05:18 수정 2024-06-21 06:46
대구 중구의 한 치킨집에서 갑질을 했다는 의혹을 받는 중구청 직원이 가게를 찾아와 사과하는 모습. KBS 보도화면,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치킨집 갑질’로 공분을 일으킨 대구 중구청 공무원들이 구청 감사가 진행되는 등 논란이 커지자 사과하겠다며 해당 치킨집을 찾아갔으나 부적절한 사과 태도로 또다시 빈축을 샀다.

20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대구 중구청의 거짓된 사과’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작성자 A씨는 “치킨집에 행패 난동 갑질 협박한 대구 중구청 X들이 다시 찾아가 사과했다는 장면”이라며 관련 언론 보도를 캡처한 사진 2장을 첨부했다.

사진은 해당 구청 공무원들이 치킨집에 찾아와 사과하는 모습이 담긴 CCTV 화면을 캡처한 것으로 이날 KBS가 보도했다. 매체는 갑질 논란의 당사자들이 지난 18일 치킨집을 찾아 사과 의사를 밝혔다고 전했다.

A씨가 첨부한 사진을 보면 남성 3명 중 한 명은 팔짱을 끼고 있고 다른 한 명은 허리에 손을 올리고 있다. 나머지 한 명은 정자세로 서 있다. A씨는 “저게 사과하는 자세냐. 내가 46년 살면서 저런 자세로 사과한 사람을 본 적이 없다”고 질타했다.

이어 “저건 사과하는 자세가 아니라 싸우자는 자세”라며 “팔짱을 끼고 옆구리에 손을 올리고 사과하는 사람 본 적 있느냐. 피해자를 두 번 죽이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다른 네티즌들도 대체로 A씨 의견에 동조했다. “이게 사과하는 거냐” “일을 크게 만드는 재주가 있다” “사과를 가장한 협박이다” “설명 없었으면 행패 부리는 줄 알았겠다” “허리에 손은 마지막 자존심이냐” 등의 비판이 쇄도했다.

대구 중구의 한 치킨집에서 갑질을 했다는 의혹을 받는 중구청 직원이 가게 바닥에 맥주를 쏟는 모습. 자영업자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 캡처

갑질 논란은 지난 13일 자영업자 온라인 커뮤니티인 ‘아프니까 사장이다’에 치킨집 사장 B씨가 ‘마음이 힘드네요’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면서 알려졌다. 직원 없이 아내와 작은 치킨집을 운영한다는 B씨는 지난 7일 중구청 직원을 포함한 4명이 가게 바닥에 일부러 맥주를 붓고는 이를 치운 아내에게 폭언을 했다고 전했다.

갑질 일행은 “나 여기 구청 직원인데 동네 모르는 사람 없다. 내가 이런 가게는 처음 본다. 바로 장사 망하게 해주겠다”고 협박성 발언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B씨는 “CCTV를 돌려보니 손님은 실수가 아니라 맥주를 바닥에 뿌리는 수준이었다”며 “그 순간 아무것도 할 수 없었던 저 자신이 너무 초라하고 아내에게 큰 상처를 준 것 같아 너무 마음이 아프다”고 토로했다.

논란이 커지자 중구청은 진상조사에 나서 손님 4명 모두 구청 직원이라는 사실을 파악하고 18일 홈페이지에 사과문을 게시했다. 류규하 중구청장은 사과문에서 “지역의 소상공인을 보호하는 것은 구청의 중요한 업무임에도 불미스러운 일을 초래한 것에 대해 전 직원이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며 “철저한 조사를 통해 진상을 규명하고 모든 행정적 조처를 한 뒤 공직 기강 확립을 위한 대책 마련에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했다.

치킨집 사장 B씨는 사건 이후 “마음이 너무 힘들다”며 가게를 내놓은 것으로 전해졌다.

중구청은 해당 직원들에 대한 자체 감사를 진행 중이다. 감사 결과가 나오면 국가공무원법에 따라 처분을 내릴 방침이다. 일탈의 경중에 따라 파면·해임·강등·정직·감봉·견책 처분 등이 내려질 것으로 예상된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