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교 후 떡볶이 먹는 유관순 열사… AI 사진 ‘뭉클’

하교 후 떡볶이 먹는 유관순 열사… AI 사진 ‘뭉클’

입력 2024-06-21 08:29
평범한 여고생으로 그려진 유관순 열사 AI 이미지.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처

가상의 이미지를 만들어내는 인공지능(AI) 기술로 독립운동가들의 평범한 일상 모습이 구현됐다. 평범한 고등학생인 유관순 열사, 직장인 안중근, 평범한 가장인 윤봉길의 모습에 누리꾼들은 “가슴이 뭉클해진다”고 했다.

지난 19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독립운동가들의 AI 사진이 올라왔다. 3·1만세운동을 주도하다 18세의 나이에 순국한 독립운동가 유관순이 하교 후 분식집에서 친구들과 떡볶이를 먹으며 환하게 웃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이토 히로부미를 저격한 ‘하얼빈 의거’의 영웅 안중근 의사는 퇴근 후 친구들과 위스키를 마시며 하루의 피로를 푸는 평범한 직장인으로 표현됐다.


훙커우 의거 후 24세의 나이에 처형 당한 윤봉길 의사는 아내와 자녀를 위해 도시락을 싸는 자상한 아버지이자 남편의 모습으로 등장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가슴이 뭉클해진다” “너무 젊은 나이인데 안타깝고 감사하다” “AI 시대에 이런 건 참 고마운 일인 것 같다” “우리의 일상이 저런 분들 덕분에 살아간다는 생각을 하면 감사할 따름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