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우에도 총집결한 민주노총…“최저임금 대폭 인상”

폭우에도 총집결한 민주노총…“최저임금 대폭 인상”

경찰 추산 1만2000명 숭례문서 집회

입력 2024-06-22 17:28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조합원들이 22일 오후 서울 숭례문 일대에서 열린 전국노동자대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은 22일 오후 서울 중구 숭례문 인근 세종대로에서 ‘전국노동자대회’를 열고 최저임금 인상과 노동 기본권 보장 등을 요구했다.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은 대회사에서 “경제위기의 책임도, 자영업자 어려움의 원인도 모두 최저임금에 뒤집어씌우던 자들이 이제는 최저임금마저 차별하자고 한다”며 “저임금 노동자들에게 최저임금보다 더 낮은 임금을 강요하는 것은 생존을 포기하라는 말과 같다”고 말했다.

이어 “최저임금 인상에 머무는 것이 아니라 공무원보수위원회와 생활임금 임상을 위한 지속적인 투쟁으로 모든 노동자의 임금인상을 쟁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22일 오후 서울 숭례문 일대에서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전국노동자대회가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서비스연맹 배달플랫폼노조 남서울지부 김정훈 지부장은 현장 발언을 통해 “지금도 최저임금 노동자들은 힘겨운 삶을 살아가지만 윤석열 정부는 업종별 차등 적용을 이야기하며 최저임금마저도 차별하고 깎으려고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 지부장은 “일하는 누구나 인간다운 삶을 살기 위해 최저임금 대폭 인상, 최저임금 업종별 차등 적용 저지, 특수고용·플랫폼 노동자를 포함해 모든 노동자에게 최저임금 적용할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집회 참가자들은 ‘최저임금, 실질임금 대폭 인상하라’ 등이 적힌 손팻말을 들고 “물가 폭등 못 살겠다, 최저임금 인상하라”, “노조 탄압 중단하고 노동 기본권 보장하라” 등 구호를 외쳤다.

비가 내리는 가운데 진행된 집회에는 주최 측 추산 3만명, 경찰 추산 약 1만2000명이 우비를 입고 참가했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조합원들이 22일 오후 서울 숭례문 일대에서 열린 전국노동자대회에서 대통령실 방향으로 행진하고 있다. 연합뉴스

참가자들은 서울역 방면과 경찰청 앞 교차로 방면으로 나뉘어 용산구 남영역 삼거리 인근까지 행진한 뒤 집회를 마쳤다.

이날 집회에 앞서 전국교육공무직본부는 서대문구 경찰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임금 인상 등을 요구하며 숭례문 방향으로 행진했다. 중구 예금보험공사 앞에서는 서비스연맹이 노조법 개정과 주말 휴식권 보장 등을 주장하며 결의대회를 열고 행진해 본대회에 합류했다.

공공운수노조는 서울역 앞에서 사전대회를 열고 플랫폼·특수고용노동자의 최저임금 적용을 촉구했으며,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도 숭례문 앞에서 총궐기대회를 열고 정규직과의 임금 차별 해소를 요구했다.

근로자·사용자·공익위원 9명씩 총 27명으로 이뤄진 최저임금위원회는 지난달 21일부터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을 위한 심의를 하고 있으며 업종별 구분 여부 등이 쟁점이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