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연령 아름다워” 美미인대회 71세 ‘최고령’ 참가자

“모든 연령 아름다워” 美미인대회 71세 ‘최고령’ 참가자

입력 2024-06-23 08:22 수정 2024-06-23 13:25
마리사 테이요 인스타그램 캡처

미국의 미인 선발대회에 70대 여성이 도전장을 냈다.

22일(현지시간) NBC뉴스 등에 따르면 지난 21일 힐튼 휴스턴 포스트 오크 호텔에서 개막한 미국 텍사스 USA 선발대회에 71세의 마리사 테이요가 참가했다. 이번 대회에는 약 100명의 여성이 참가했으며, 테이요가 이 대회에서 우승할 경우 전국 대회인 미스 USA에 출전하게 된다.

테이요는 미스 유니버스 USA 역사상 최고령 참가자다. 미스 유니버스 선발대회는 지난해까지 18~28세로 나이 제한을 뒀으나 올해부터 이를 전격적으로 폐지했다. 나이에 제한이 없는 것은 물론 결혼했거나 임신한 여성 혹은 이혼한 여성도 참가할 수 있다.

테이요는 인스타그램에 “대회에 참가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여성들이 육체적, 정신적으로 최고의 자신이 되기 위해 노력하고, (나의 참가로 인해) 모든 연령대에 아름다움이 있다고 믿도록 영감을 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당신의 꿈을 좇기에 (지금도) 결코 늦지 않다는 메시지를 전달하고 싶다”며 자신의 꿈을 좇는 것에 대해 이보다 더 의욕적으로 느낀 적이 없었다고 덧붙였다.

해당 게시물에는 응원 댓글이 잇따르고 있다.

앞서 아르헨티나에서도 올해 60세인 알레한드라 로드리게스가 지역 예선인 미스 유니버스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우승을 차지해 큰 화제가 됐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