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도 폭염에 40개월 아기 갇혀…미국서 테슬라 방전 사고

40도 폭염에 40개월 아기 갇혀…미국서 테슬라 방전 사고

입력 2024-06-23 09:18 수정 2024-06-23 09:19
기사와 상관 없는 참고 사진. 뉴시스

미국에서 전기차 테슬라가 갑자기 방전되며 20개월 아기가 차 안에 갇히는 사고가 발생했다. 섭씨 40도를 넘나드는 폭염에 갇힌 아기는 출동한 구조대가 차 유리창을 깬 뒤에야 구조됐다.

22일(현지시간) 애리조나 패밀리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애리조나주 스코츠데일에 사는 르네 산체스는 최근 동물원에 가기 위해 자신의 테슬라 모델Y에 20개월 된 손녀를 태웠다.

산체스는 손녀를 뒷좌석 카시트에 앉힌 뒤 차 문을 닫고 운전석으로 향했다. 그런데 갑자기 운전석 문이 열리지 않았다. 휴대전화와 카드 열쇠를 이용해도 마찬가지였다.

산체스는 차량의 배터리가 방전된 사실을 깨닫고 구조대에 연락했다. 테슬라는 배터리가 방전되기 전 운전자에게 여러 차례 경고를 보내도록 돼 있지만, 산체스는 아무런 경고도 받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매체에 따르면 이번 주 초에도 한 여성이 동일한 모델의 차량에 갇혔다가 차 내부에 있는 잠금장치를 발견한 뒤 빠져나왔고, 지난해 또 다른 운전자도 비슷한 상황에서 가족의 도움을 받아 가까스로 탈출할 수 있었다.

정보통신 전문 매체 더버지는 이번 사고로 인해 테슬라의 배터리가 갑자기 방전됐을 때 외부에서 차 문을 열 방법이 없는지에 대한 우려가 나오고 있다고 전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