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훈련병 사건’ 얼마나 됐다고 또… 51사단서 일병 숨져

‘훈련병 사건’ 얼마나 됐다고 또… 51사단서 일병 숨져

근무 중이던 일병 숨진 채 발견
타살 등 범죄 혐의점은 안 보여

입력 2024-06-24 00:05 수정 2024-06-24 00:05
이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 없음. 연합뉴스

육군 제51사단에서 20대 일병이 사망한 채 발견돼 군 당국이 수사에 나섰다.

23일 군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쯤 경기 화성시 비봉면 육군 제51사단 영외 직할대 방공 중대 소속 20대 A일병이 숨진 채 발견됐다. 발견 당시 A일병은 근무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A일병이 발견된 현장에서는 타살 등 범죄 혐의점이 확인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군은 부대 내에서 A일병을 상대로 괴롭힘 등이 있었는지 등을 조사 중이다. 군 당국은 중부일보에 “부대 내 헌병은 수사에 일절 개입되지 않은 상황”이라면서 “현재 육군수사단이 해당 사건을 조사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A일병의 부모로 추정되는 누리꾼은 군인 가족 커뮤니티에 “오전 6시에 전화로 ‘아들이 죽었다’는 연락을 받았다. 뉴스에서 보던 일이 왜 저한테 일어난 것인지 모르겠다. 절대로 그냥 넘어가면 안 된다”면서 “자대 배치를 받은 지 한 달도 안 된 아들이 왜 그런 것인지 철저하게 밝혀져야 한다”고 적었다.

이 누리꾼은 이어 “내일 장례를 치르려고 집에 왔다. 우리 아들 억울해서 어떡하냐”면서 “오전 4~6시에 보초를 선 아들이 왜 그런 것인지 꼭 밝혀져야 한다. 관심 갖고 지켜봐달라”고 썼다.

김진욱 기자 reality@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