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셀가 4500만원… 없어서 못 파는 이 가방, 원가는 140만원

리셀가 4500만원… 없어서 못 파는 이 가방, 원가는 140만원

입력 2024-06-24 05:00 수정 2024-06-24 05:00
에르메스 공식 홈페이지 캡처

리셀(되팔기) 시장에서 최고 3만2000달러(약 4500만원)에 팔리는 에르메스 버킨백(Berkin Bag)의 원가가 1000달러(약 140만원)에 불과하다는 보도가 나왔다.

23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2일(현지시간) ‘세계에서 가장 탐나는 핸드백의 미친 경제학(The Crazy Economics of the World’s Most Coveted Handbag)’이라는 기사를 통해 에르메스 버킨백이 리셀 시장에서 매장가보다 2배 이상 비싼 가격에 팔리는 이상한 현상에 대해 보도했다.

WSJ는 미국 내 매장에서 세전 1만1400달러(약 1600만원)에 팔리는 검은색 버킨백 25 기본 모델을 온라인 리셀 업체인 ‘프리베 포터’는 2배 가격인 2만3000달러(약 3200만원)에 고객으로부터 매입한 뒤 인스타그램이나 라스베이거스의 팝업 스토에서 3만2000달러에 되판다고 설명했다. WSJ에 따르면 이 가방의 원가는 1000달러에 불과하다. WSJ는 이를 ‘경제학 이론으로 설명할 수 없는 엄청난 마진’이라고 짚었다.

버킨백을 구매하기만 하면 앉은 자리에서 수천만원을 벌 수 있는 덕분에 에르메스 매장에서는 직원과 손님 간 권력 구도가 뒤바뀌었다. ‘갑’이 손님이 아닌 매장 직원이라는 얘기다. WSJ에 따르면 매장 직원의 환심을 사기 위해 집에서 쿠키를 구워 선물하는 여성 고객이 많다. 미국의 유명 가수 비욘세의 공연 티켓이나 프랑스 칸 영화제 참석용 비행기 티켓, 심지어는 현금 봉투까지 오가는 경우도 있다.

WSJ는 에르메스 버킨백이 하나의 사회 현상이 됐다고 분석했다. 버킨백을 들었다는 것 자체가 가방 하나에 수천만원을 투자할 수 있을 만큼 여유가 있다는 것을 드러내기 때문이다. 버킨백은 미국 모델 킴 카다시안이나 영국 가수 출신 빅토리아 베컴과 같은 방송인뿐 아니라 크리스틴 라가르드 유럽중앙은행(ECB) 총재와 같은 경제계 유명 인사까지 다양한 계층에서 애용되면서 더 큰 인기를 끌고 있다.

김진욱 기자 reality@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