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일 만에 구조된 등산객… “물만 마시고 14㎏ 빠져”

10일 만에 구조된 등산객… “물만 마시고 14㎏ 빠져”

입력 2024-06-24 04:24 수정 2024-06-24 10:16
산속에서 구조된 루카스 매클래시가 가족들과 안고 있다. ABC 뉴스

미국에서 가벼운 등산을 하겠다며 맨몸으로 나갔다 실종된 30대 남성이 열흘 만에 산속에서 구조돼 화제다.

23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주 소방국에 따르면 이 소방국 소속 구조대는 지난 20일 저녁 샌프란시스코 남쪽에 있는 빅베이슨 레드우즈 주립공원의 깊은 산속에서 실종 신고된 남성 루카스 매클리시(34)를 찾아내 구조했다. 지역 보안관실에서 띄운 드론의 도움으로 매클리시의 위치를 파악할 수 있었다.

매클리시는 지역 방송사 KSBW와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 인터뷰에서 지난 11일 오전 빅베이슨 레드우즈 주립공원 근처에 사는 친구 집에 들렀다가 이 산에 멋진 화강암벽이 있다는 얘기를 듣고 홀로 등산에 나섰다고 말했다.

그는 3시간 정도면 충분히 다녀올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하고 손전등과 접이식 가위 외에는 아무것도 가져가지 않았다. 하지만 산에 들어간 그는 산불로 폐허가 된 넓은 지역을 맞닥뜨렸고, 거기서 길을 잃었다고 했다.

매클리시는 “다른 산속 지형과는 완전히 달라 보였다”며 “화재로 그렇게 다 불타버리면 사막처럼 바뀌어 방향을 찾을 수 없다는 것을 미처 예상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미국의 깊은 산속에서는 휴대전화 신호가 전혀 잡히지 않는 경우가 많다. 며칠간 산속을 헤매면서 그는 폭포수와 계곡물을 마시고 산딸기를 따 먹으며 버텼다고 했다.

구조 당시 루카스 매클리시의 모습. ABC뉴스

그의 가족들은 ‘아버지의 날’인 지난 16일 모두 모인 자리에서 그가 보이지 않고 연락도 되지 않자 문제가 생겼음을 인식하고 실종 신고를 했다.

등산 애호가인 매클리시는 조난 후 닷새째까지만 해도 큰 두려움을 느끼지 않았으나 저체온증이 심해지고 바위에서 미끄러지는 바람에 상처를 입는 등 생존의 어려움이 커지자 심각성을 느끼기 시작했다.

그는 조난 후 8일째부터 누군가가 자신의 목소리를 들어주기를 기대하면서 소리를 질러 도움을 요청하기 시작했다. 그리고 열흘째 하늘에 떠 있는 드론을 발견할 수 있었다.

매클리시는 “산속에 있던 열흘간 물 다이어트를 했다”면서 “열흘 만에 30파운드(13.6㎏)가 빠졌다”고 밝혔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