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대 女제자 성폭행 연기학원 선생님…‘유명배우’였다”

“10대 女제자 성폭행 연기학원 선생님…‘유명배우’였다”

입력 2024-06-24 08:19 수정 2024-06-24 10:31
연기학원 10대 제자 성폭행 사건 관련. JTBC ‘사건반장’ 보도화면 캡처

연기학원을 운영하며 10대 제자를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 학원 대표 A씨가 유명 배우인 것으로 알려져 파장이 예상된다.

연기학원 대표 A씨가 지난해 10월 자신의 집에서 고3이던 미성년 제자 B양을 성폭행한 사건을 최근 JTBC ‘사건반장’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당시 A씨는 자신의 생일선물을 챙겨주겠다는 B양 등 제자들의 연락을 받고 집으로 초대해 술을 권유했다. 이후 ‘B양과 상담하겠다’며 나머지 학생들을 먼저 귀가시켰다. 이후 B양과 단둘이 집에 남게 되자 B양이 3개월 치 학원비를 미납한 상황을 언급하며 “나와 (성)관계하면 학원비를 안 내도 된다”고 한 뒤 성폭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B양은 성폭행 피해를 입고 이를 경찰에 신고했다. B양의 부모는 경찰의 수사 결과 통지서를 받고 나서야 피해 사실을 알게 됐다.

연기학원 10대 제자 성폭행 사건 관련. JTBC ‘사건반장’ 보도화면 캡처

방송에서는 성폭행 사건 이후 상황이 담긴 영상도 공개됐다. 당시 A씨는 속옷 차림으로 무릎을 꿇은 채 “미안하다. 나 너 사랑했다” “내가 오해했다, 미안하다” “나 이해해 주면 안 되냐” “한 번만 용서해 주면 안 되냐”며 사과하는 모습이 담겼다. B양은 “그만하시라고요” “진짜 선생님이라고 생각했어요” “뭘 오해해요, 두 번이나 말했는데”라며 울먹였다.

해당 영상을 접한 B양 아버지가 A씨에게 전화했을 때 A씨는 “죄송하다. 어떻게 하면 용서하실 수 있겠느냐”며 사과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A씨는 현재 입장을 바꿔 “성폭행은 절대 없었다”면서 “오해의 소지가 있는 영상은 앞뒤로 여러 사정이 있었다”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연기학원 10대 제자 성폭행 사건 관련. JTBC ‘사건반장’ 보도화면 캡처

A씨는 청소년성보호법 위반(강간 등) 혐의로 검찰에 불구속 송치됐다. 구속을 면한 덕에 지금도 학원에서 아이들을 가르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B양 아버지는 “지역에 몇 없는 연기학원”이라며 “A씨 가족 중 꽤 알려진 배우도 있어 수강생이 많은 편”이라고 전했다. 패널로 출연한 양지열 변호사는 “A씨는 수상 경력이 있고, 얼굴이 알려진 연기자”라며 “TV에도 출연해 얼굴을 보면 우리가 아는 사람일 것”이라고 부연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