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단휴진’ 서울대병원 의사 수사 착수…리베이트 119명 입건

‘집단휴진’ 서울대병원 의사 수사 착수…리베이트 119명 입건

입력 2024-06-24 13:37
지난 18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에서 환자들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18일 ‘집단휴진’에 참여한 대학병원 의사 등 5명이 의료법 위반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다.

우종수 국가수사본부장은 24일 정례 기자간담회에서 “집단휴진과 관련해 의료법상 진료거부 혐의로 보건복지부에서 지난 18일 수사를 의뢰한 대학병원 의사 3명과 일반 시민이 고발한 의사 2명 등 5명에 대해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복지부가 수사를 의뢰한 의사가 소속된 대학병원은 서울대병원과 분당서울대병원이다. 일반 시민이 고발한 의사 2명 중 1명도 서울대병원 소속이다. 다른 1명은 개원의로 파악됐다.

경찰청 관계자는 “수사 의뢰 건의 경우 복지부에서 운영하는 피해신고센터를 통해 접수된 신고 중 수사 가치가 있다고 판단한 3건을 고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경찰은 향후 집단휴진과 관련해 추가 고발이 접수되면 즉각 출석을 요구하고 신속·엄정 수사할 방침이다.

경찰은 또 의료계 불법 리베이트와 관련해 현재까지 의사 82명 등 119명을 입건해 수사 중이다.

우 본부장은 “복지부에서 수사 의뢰한 19건과 자체 첩보로 인지한 13건 등 전국에서 모두 32건을 수사 중”이라며 “입건 대상자 119명 중 의사가 82명, 나머지는 제약사 관계자”라고 밝혔다.

경찰은 수사를 마친 의사 4명과 제약사 관계자 5명 등 9명을 송치하고 13명은 불송치했다. 남은 수사 대상자는 의사 77명을 포함해 97명이다. 이 중에는 고려제약 건도 포함됐다.

앞서 경찰은 고려제약 리베이트 사건과 관련해 2000만원 이상 금품을 수수한 의사 14명과 제약사 관계자 8명 등 22명을 의료법 및 약사법 위반 혐의로 입건했다.

우 본부장은 “앞으로도 리베이트 수수자료라든가 관련 처방내역, 관련자 진술을 통해 추가 입건자가 계속 나올 것으로 예상한다”며 “약사법상 허용되는 범위를 넘어선 금품수수 행위는 소액이라도 리베이트로 보고 입건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성윤수 기자 tigris@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