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직원은 사장 생일에 하녀복”…대만 유명 기업에 비난 폭주

“여직원은 사장 생일에 하녀복”…대만 유명 기업에 비난 폭주

입력 2024-06-25 17:42 수정 2024-06-25 17:50
대만의 한 유명가전업체가 최근 개최한 사장 생일 축하 행사에 여직원들이 하녀복을 입고 참석한 모습. 디카드

대만의 한 유명 가전업체가 사장 생일 축하 행사 때 젊은 여직원들에게 하녀복을 입으라고 강요해 논란이 일고 있다. 이 회사의 공식 페이스북 페이지는 여직원들이 하녀복을 입고 참석한 행사 사진을 버젓이 게재했다가 비난이 거세자 삭제했다.

25일 대만 자유시보에 따르면 한 네티즌은 익명 게시판인 디카드에 글을 올려 “유명 가전업체 여직원들이 회사 상사 생일 축하행사에 참석하기 위해 하녀 복장을 강요받았다”고 폭로했다. 여직원들은 행사 당일 회사 간부들이 직접 하녀 복장을 나줘주며 갈아입고 오라고 요구해 어쩔 수 없이 응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네티즌은 “여직원들은 만감이 교차했다. 회사에 일하러 온 게 분명한데 왜 근무 기준에 맞지 않는 옷을 입고 행사에 참여해야 했을까”라며 “남자 직원도 많았다. 간부와 동료들이 좋아해서 말문이 막혔다”고 전했다.
대만의 한 유명가전업체가 최근 개최한 사장 생일 축하 행사에 여직원들이 하녀복을 입고 참석한 모습. 디카드

이 회사 페이스북 팬 페이지에는 “역겹다. 성차별을 규탄하고 직장 내 성희롱을 거부하라”는 글이 올라왔다. 관련 기사에도 “이런 옷을 입고 강제로 춤을 추고 사진을 찍혀야 한다는 건 생각도 하기 싫다” “노인의 나쁜 취향을 만족시키기 위해 강제로 하녀 역할을 해야 한다” “다시는 그들에게서 아무것도 사지 않을 것이다” 등 비난하는 댓글이 달렸다.

회사는 관련 게시물과 사진을 모두 삭제했지만, 네티즌들은 공개 사과를 요구하고 있다. 대만 노동부는 고용주의 성희롱 여부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

대만에선 지난 3월부터 ‘양성평등근로법’이 시행 중이다. 이 법은 직장 내 성희롱 사건이 발생하면 외부에 고발조사기구를 설치해 조사하고 피해자 보호조치를 취하며 성희롱의 최고책임자나 사업주에게 과태료를 부과하도록 규정한다.

베이징=송세영 특파원 sysohng@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