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경찰, ‘모형 총’ 겨눈 13세 난민소년 사살…“모두의 비극”

미 경찰, ‘모형 총’ 겨눈 13세 난민소년 사살…“모두의 비극”

입력 2024-07-01 00:03 수정 2024-07-01 00:03
13세 소년이 28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주 유티카에서 경찰관이 쏜 실탄에 맞아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당시 소년이 소지하고 있던 모형 권총의 모습. AP뉴시스

미국에서 경찰이 모형 권총을 진짜로 오인해 13살 소년을 사살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29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뉴욕주 북부 도시 유티카 경찰은 “전날 저녁 10시쯤 무장 강도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들이 청소년 두 명을 제압하는 과정에서 실탄을 발포해 13세 소년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현장에 출동한 경찰관이 용의자 인상착의와 유사한 13세 소년 두 명을 멈춰 세워 무기 소지 여부를 확인하던 중 한 명이 달아났다. 소년은 도망치면서 경찰관들을 향해 권총으로 보이는 물건을 겨눴고, 경찰관들은 이에 대응해 발포했다. 가슴 부위에 총을 맞은 소년은 현장에서 응급처치를 받은 뒤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경찰 조사 결과, 소년이 소지한 권총은 글록17 5세대 권총의 복제품인 ‘모형 권총’으로 확인됐다. 마크 윌리엄스 유티카 경찰서장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어 “10대와 몸싸움하던 경찰관 중 한 명이 소년의 가슴에 총을 쐈다”며 이같이 밝혔다. 해당 모형 권총의 탄창, 일련번호 등 모든 특징이 진짜처럼 보였다는 게 경찰의 설명이다.

경찰이 공개한 총격 당시 영상을 보면 소년이 도망치면서 모형 권총을 경찰에게 겨눈다. 이에 경찰관들이 “총이다”이라고 외쳤고, 한 경찰관이 소년을 쓰러뜨리고 몸싸움을 벌이는 과정에서 다른 경찰관이 총을 발사했다. 총을 쏜 경찰관은 임관 6년 차인 패트릭 허스나이로, 함께 출동한 경찰관 2명과 함께 유급 행정휴직(administrative leave) 처분을 받았다.

숨진 소년은 인근 중학교 8학년생(한국의 중학교 2학년에 해당)인 니야 므웨이로, 미얀마에서 태어난 카렌족 출신 난민으로 알려졌다. 카렌족은 2021년 쿠데타로 정권을 잡은 군부에 저항했다가 탄압을 받고 난민 신세가 됐다.

경찰은 내부 조사를 통해 당시 출동한 경찰관들이 발포 규정을 준수했는지 확인하고 있다. 주 검찰도 경찰의 총격이 정당했는지 판단하기 위해 자체 수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윌리엄스 서장은 “관련된 모든 사람에게 비극적이고 충격적인 사건”이라며 “힘든 시간을 보내는 고인의 가족들에게 진심으로 애도를 표한다”고 전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