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 가슴 아파한 시민들…“누군가의 아빠일 텐데”[포착]

함께 가슴 아파한 시민들…“누군가의 아빠일 텐데”[포착]

입력 2024-07-03 18:15
서울 시청역 역주행 사고로 9명이 숨진 가운데 3일 시민들이 사망자들을 추모하고 있다. 윤웅 기자, 연합뉴스

9명의 목숨을 앗아간 서울 시청역 역주행 사고 현장. 사고 발생 사흘째인 3일에도 이곳에는 사망자들을 추모하는 시민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았다. 하나둘 놓이기 시작한 국화꽃은 어느새 수북히 쌓였고, 그 주변으로 자양강장제와 커피 등이 자리했다. 일과를 마치고 집으로 돌아가던 퇴근길, 갑작스레 세상을 떠난 이들을 추모하려는 뜻인 듯했다.

역주행 차량이 인도를 덮쳐 13명의 사상자가 난 2일 서울 중구 시청역 인근에 사고로 파손된 오토바이와 희생자를 위한 국화가 놓여 있다. 윤웅 기자

역주행 차량이 인도를 덮쳐 13명의 사상자가 난 2일 서울 중구 시청역 인근에 사고로 파손된 오토바이와 희생자를 위한 국화가 놓여 있다. 윤웅 기자

잠시 비가 내릴 때도 시민들은 우산을 쓴 채 자리를 지켰다. 비가 그쳤을 땐 한 할아버지가 다가와 절을 하기도 했다. 시민들은 도시 한복판 일상의 공간 속에서 벌어진 참사에 더욱 큰 충격을 받았다고 토로했다. 추모 현장을 찾은 김은서(38)씨는 “누구든 그 시간에 거기 있다는 것이 이상하지 않은 곳이지 않나. 돌아가신 분들도 누군가의 아들이고, 남편이고, 아버지셨을 텐데”라고 연합뉴스에 말했다.

역주행 차량이 인도를 덮쳐 13명의 사상자가 난 2일 서울 중구 시청역 인근에 사고로 희생자를 위한 국화와 메시지가 놓여 있다. 윤웅 기자

이번 사고가 더욱 안타까움을 산 것은 사망자들이 대부분 인근에서 근무하던 직장인이라는 점 때문이다. 숨진 9명 모두 30~50대 남성으로, 사고가 알려진 뒤 기사 댓글 등을 통해 “우리 아빠가 생각난다” “한 가정의 가장일 텐데” 등의 반응이 쏟아졌다.

실제로 사망자 9명 가운데 4명이 모두 같은 은행의 동료인 사례도 있었다. 그중 한 명은 사고 당일 승진 소식을 접했으나 귀갓길에 참변을 당했다. 성실한 태도로 주변 동료들에게 좋은 평가를 받던 시청 직원이 목숨을 잃기도 했다. 청소년 시절 뺑소니 사고로 한쪽 눈의 시력을 잃은 어려움 속에서도 공무원이 된 또 다른 시청 직원 역시 역주행 사고에 세상을 떠났다.

3일 오전 이틀 전 교통사고가 발생한 서울 중구 시청역 교차로 인근 교통사고 현장에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국화 및 추모글 등이 놓여져 있다. 연합뉴스

누구에게나 벌어질 수 있었던 참사. 시민들이 추모 현장에 두고 간 편지들에는 이 점이 적혀 있었다. 자신을 인근 학교의 학생이라고 소개한 한 시민은 “어쩌면 퇴근 후 밥 한 끼 먹고 돌아가고 있던 그 길에서 더 이상 돌이킬 수 없는 유명을 달리한 아홉 분의 명복을 빈다”며 “아버지와 비슷한 나이대의 분들이 차마 형용할 수 없는 끔찍한 사고를 당했다는 사실에 가슴이 미어진다”고 했다.

3일 오전 이틀 전 교통사고가 발생한 서울 중구 시청역 교차로 인근 교통사고 현장에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국화 및 추모글 등이 놓여져 있다. 연합뉴스

또 다른 시민도 “고인들의 꿈이 저승에서 이루어지길 바란다”는 내용의 쪽지를 남겼다. 고인의 지인으로 추정되는 이가 “너무 늦게 왔지, 많이 아팠지. 이승에서 고생 많았어”라며 남긴 편지도 있었다.

역주행 차량이 인도를 덮쳐 13명의 사상자가 난 2일 서울 중구 시청역 인근에 사고로 희생자를 위한 메시지가 놓여 있다. 윤웅 기자

지난 1일 오후 9시27분쯤 제네시스 차량 운전자 차모(68)씨가 시청역 인근 교차로에서 역주행하다가 인도와 횡단보도에 있던 보행자들을 덮치고, 다른 방향 차선에 있던 BMW, 소나타까지 차례로 들이받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9명이 숨지고 7명이 부상을 입었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원인을 밝히기 위해 차량 블랙박스 영상과 인근 CCTV 영상 등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넘겨 정밀 분석을 의뢰한 상태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