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초등생 가방서 칼날 5개, 응급실행… 학폭 여부 수사

女초등생 가방서 칼날 5개, 응급실행… 학폭 여부 수사

강원도 한 초등학교 10대 여학생
가방서 칼날 5개 떨어져 다리 다쳐

입력 2024-07-08 16:40 수정 2024-07-08 17:03
국민일보 DB

강원지역에서 한 초등학생이 가방에서 나온 칼날에 다쳐 응급실 치료를 받았다.

8일 강원도교육청에 따르면 지난달 28일 오후 도내 한 초등학교에 다니는 10대 A양이 하교 후 가방에서 연필을 꺼내다 떨어진 칼날에 다리를 깊게 찔렸다.

떨어진 칼날은 총 5개로 문구용 칼로 조사됐다.

A양의 상처 부위는 2시간가량 지혈이 되지 않아 응급실에서 봉합 치료를 받았다.

A양의 부모는 지난 1일 담임교사에게 해당 사건을 알렸고, 교사는 같은 반 학생들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했으나 칼날을 A양 가방에 숨긴 학생은 특정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A양 부모는 이튿날 이 일을 경찰에 신고했고, 교육 당국에도 학교폭력 사안으로 신고했다. 다만 누군가 의도를 가지고 A양 가방에 칼날을 넣어둔 것인지 여부 등은 아직 확인되지 않은 상태다. 어떤 경로로 칼날이 들어갔는지는 경찰 수사를 통해 밝혀질 전망이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가해자 유무 등과 관련해 경찰이 수사 중이라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최다희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