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선 해외여행 못 가면 ‘개근거지’ 놀림”…외신 소개

“韓선 해외여행 못 가면 ‘개근거지’ 놀림”…외신 소개

입력 2024-07-09 07:53 수정 2024-07-09 10:29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기사 내용과 직접 관련이 없습니다. 뉴시스

우리나라 초등학생 사이에서 해외여행 등 체험학습을 가지 않고 꾸준히 등교하는 학생을 ‘개근거지’라고 비하하는 표현이 쓰인다는 사실이 외신에서도 소개됐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지난 6일(현지시간) ‘개근거지는 누구인가? 일하고 공부만 하며, 즐기지 못하는 한국 젊은이들’이라는 제하의 기사를 통해 최근 한국에선 ‘워라밸’을 중시하는 분위기가 형성되며 개근을 평가하는 시선이 바뀌고 있다고 지적했다.

매체는 “전통적으로 개근은 미덕으로 여겨져 왔다. 이를 실천하는 사람은 맡은 바에 헌신하는 성실한 사람으로 평가받아 왔다”며 “그러나 최근에는 일, 휴식, 놀이의 균형을 이루려는 태도에 변화가 나타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한국 SNS에서는 ‘여가시간이 많은 사람이 삶의 진정한 의미를 이해한다’는 관점이 유행하고 있다”며 “젊은 세대에게 ‘개근’은 여행·휴식을 위한 시간, 비용을 쓸 여유 없이 오로지 학습과 수입 창출에만 전념하는 것을 의미한다”고 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홈페이지 캡처

매체는 최근 국내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화제가 된 초등학교 4학년 아들을 둔 아버지 A씨의 사례를 소개했다.

당시 글에서 A씨는 “어제 아들이 ‘친구들이 개거라고 한다’고 울면서 말하더라. 개거가 뭔가 했더니 ‘개근거지’더라”라며 “학기 중 체험학습이 가능하다는 안내는 받았는데 안 가는 가정이 그렇게 드물 줄은 생각도 못했다”고 말했다.

그는 “외벌이로 월 실수령액이 300만~350만원이다. 생활비와 집값을 갚고 나면 여유자금이 없는 형편”이라면서도 아들을 위해 해외여행 비용을 쓰기로 결심했다고 털어놨다. 국내여행을 제안했으나 아들이 “국내 가기 싫다. 어디 갔다 왔다고 말할 때 쪽팔리다”고 했다는 게 그의 말이다.

A씨는 “체험학습도 다른 친구들은 괌, 싱가포르, 하와이 등 외국으로 간다고 하더라”며 결국 아내와 상의 끝에 아내와 아들 둘이서만 해외여행을 다녀오기로 하고 저렴한 항공권을 알아보는 중이라고 얘기했다.

매체는 “전문가들은 ‘개근거지’라는 표현이 물질주의와 성공을 위한 치열한 경쟁에 의한 사회적 압박과 관련 있다고 본다”며 “전문가들은 그것이 심리적으로 부정적 영향을 끼친다는 점을 강조한다”고 짚었다. 이어 한 아동학 전문가를 인용해 “성장기에 ‘개근거지’라는 말을 듣는다면 그 낙인이 평생 흉터로 남을 가능성이 크다”고 전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