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태프 얼굴에 연기를”… 블랙핑크 제니 실내 흡연 논란

“스태프 얼굴에 연기를”… 블랙핑크 제니 실내 흡연 논란

입력 2024-07-09 08:32 수정 2024-07-09 10:30
스태프가 앞을 지나가는 상황에서 블랙핑크의 제니가 전자담배로 추정되는 물건을 입에 갖다댄 후 떼면서 연기를 내뿜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인기 K팝 그룹 블랙핑크의 제니가 실내에서 전자담배를 피우는 듯한 모습이 공개돼 비판이 일고 있다. 제니가 내뿜은 연기가 바로 앞에서 그의 무대 준비를 돕던 스태프를 향하면서 논란은 더욱 커졌다.

지난 8일 온라인 커뮤니티와 엑스(X) 등에선 제니가 실내 흡연을 하는 것으로 보이는 짧은 영상이 퍼졌다. 원본 영상은 제니의 유튜브 채널에 올라온 브이로그 영상의 일부분으로 현재는 삭제됐다.

영상 속에서 제니는 스태프들에게 메이크업을 받는 도중 전자 담배를 피우는 듯 보였다. 스태프들이 얼굴과 가까운 거리에서 오가고 있는 와중에 제니는 전자담배로 추정되는 물건을 입에 물었다 뗀 뒤 연기를 내뿜었다.

특히 제니가 내뿜은 연기가 스태프의 얼굴 방향으로 향하면서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누리꾼들은 “앞에 있는 스태프 얼굴에 연기를 뿜은 건 예의가 아닌 듯하다” “성인이 담배를 피우는 건 자유지만 매너 없는 행동이다” “스태프가 바로 앞에 있는데 조금 참을 순 없었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 누리꾼은 제니의 실내 흡연 여부를 이탈리아 대사관에 신고했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제니는 현재 일정 소화를 위해 이탈리아 카프리섬에 체류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인기 연예인의 실내 흡연 논란은 되풀이되고 있다. 앞서 배우 지창욱과 그룹 엑소(EXO)의 디오도 실내에서 흡연한 사실이 포착돼 사과했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