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앞바다에 ‘80m 호화 유람선’ 포착… “김정은 소유”

北 앞바다에 ‘80m 호화 유람선’ 포착… “김정은 소유”

수영장 갖춘 호화 유람선 운항 중인 모습
美위성에 잇달아 포착

입력 2024-07-09 11:24 수정 2024-07-09 13:15
지난 3월 27일 강원도 원산 선박 정박장에 80m 길이의 호화 유람선이 계류돼 있다. 해당 유람선은 물 미끄럼틀과 국제 규격의 수영장을 갖추고 있다. 구글어스 캡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소유한 80m 길이의 호화 유람선이 강원도 원산 전용 별장 인근에서 운항 중인 정황이 확인됐다.

8일(현지시간)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미국 상업위성 업체 ‘플래닛랩스’가 지난달 27일과 이달 5일에 촬영한 위성사진에 김 위원장 전용 호화 유람선이 원산 앞바다에서 운항 중인 모습이 담겼다.

물 미끄럼틀과 국제 규격의 수영장까지 갖춘 호화 유람선은 지난달 27일엔 갈마반도에서 약 900m 떨어진 지점에서, 지난 5일엔 갈마별장이 위치한 해안에서 약 500m 떨어진 곳에서 포착됐다.

이 유람선은 주로 김 위원장 일가가 이용하며, 외국 귀빈도 태우는 것으로 알려졌다.

위성사진을 분석한 정성학 한반도안보전략 연구위원은 “여름철을 맞아 김 위원장 혹은 일가가 갈마별장에서 여름나기를 위해 전용 유람선을 이용했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지난달 28일부터 이달 1일까지 전원회의에 참석했으며, 2일엔 당 간부들과 주요 공장 및 기업소를 현지 지도했다. 이러한 일정으로 미뤄볼 때 지난달 27일 포착된 유람선에 김 위원장이 탑승했을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해 조한범 통일연구원 석좌연구위원은 “6월 말에서 7월 초의 경우 중요한 해외 인사들이 특별하게 북한을 방문하지 않았기 때문에 시범 운항이든 가족들이 미리 사용했든 김씨 일가만을 위한 운항이었을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분석했다.

현재 북한에는 김 위원장의 전용 호화 유람선만 총 네 척이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길이는 각 50m, 55m, 60m, 80m이다.

이 유람선은 운항하지 않을 때는 주로 원산에 있는 선박 수리, 정비 도크(정박소)에서 관리가 이뤄진다. 실제 지난 3월 촬영된 구글어스 위성사진을 보면 80m 길이의 유람선과 60m 길이의 유람선이 원산항에 나란히 계류돼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박선영 기자 pomme@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