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성년자를 도구로”… ‘대치동 마약음료’ 징역 23년

“미성년자를 도구로”… ‘대치동 마약음료’ 징역 23년

1심 재판부 “미성년자 도구 이용한 점, 죄질 극히 불량”

입력 2024-07-09 13:44
'강남 학원가 마약음료 사건' 주범 이모(27)씨가 지난해 12월 26일 중국에서 송환돼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뉴시스

‘대치동 학원가 마약음료 사건’ 범행을 주도했던 한국인 총책에게 중형이 선고됐다.

서울중앙지법 형사34부(재판장 한성진)는 9일 마약류관리법상 영리목적 미성년자 마약투약 혐의로 구속기소된 이모(27)씨에게 징역 23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불특정 다수를 표적으로 삼아 마약 음료를 마시게 한 뒤 부모를 협박한 범행”이라며 “미성년자를 영리 도구로 이용한 점에서 죄질이 극히 불량하고 비난 가능성이 커 엄벌할 필요성이 매우 크다”고 판시했다.

이어 “다만 대체로 범행을 인정하고 반성하는 점, 공갈은 미수에 그쳤고 수사 과정에 협조한 점을 유리한 정상으로 반영했다”고 덧붙였다.

이씨는 2022년 10월부터 중국에 머무르며 국내외 공범들에게 필로폰과 우유를 섞은 이른바 ‘마약 음료’의 제조·배포를 지시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그의 지시를 받는 공범들은 지난해 4월 3일 서울 강남구 대치동 학원가에서 중·고생을 상대로 가짜 시음 행사를 열고 ‘마약음료’를 집중력 강화 음료라고 속여 미성년자 13명에게 제공했다.

이후 음료를 마신 학생의 부모들에게 연락해 “자녀가 마약을 복용했으니 경찰에 신고하겠다”고 협박해 금품을 뜯으려 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이씨는 사건 발생 50여일 만인 지난해 5월 중국 지린성 내 은신처에서 공안에 검거돼 같은 해 12월 국내로 강제 송환됐다.

이씨는 재판에서 마약음료 제조자인 길모(27)씨에게 친구로서 부탁했을 뿐 범행을 지시한 것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재판부는 “이씨가 길씨를 범죄집단에 가입하도록 했고 지시 사항을 전달해 범행을 수행하게 했다는 점을 충분히 인정할 수 있다”며 받아들이지 않았다.

먼저 기소된 마약 음료 제조자 길씨는 지난 4월 항소심에서 징역 18년을 선고받았다. 다른 공범 3명에게는 징역 7∼10년이 선고됐다.

성윤수 기자 tigris@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