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주호, 홍명보 선임 과정 폭로… 축협 “법적 대응 검토”

박주호, 홍명보 선임 과정 폭로… 축협 “법적 대응 검토”

입력 2024-07-09 16:01 수정 2024-07-09 16:02
박주호 대한축구협회 전력강화위원이 홍명보 A대표팀 감독 선임에 대한 의견을 밝혔다. 유튜브 '캡틴 파추호' 캡처

홍명보 남자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의 선임 과정 문제를 폭로한 박주호 전력강화위원회 위원에 대해 대한축구협회가 ‘규정 위반’에 대한 법적 검토에 나섰다.

협회는 9일 입장문을 내고 “박 위원이 SNS 출연 영상을 통해 전력강화위원회 활동과 감독 선임 과정을 자의적인 시각으로 왜곡한바, 이것이 언론과 대중에게 커다란 오해를 불러일으키고 있는 상황에 대해 심각한 우려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이어 “협회는 박 위원의 언행이 위원회 위원으로서 규정상 어긋난 부분이 있는지에 대해 신중히 검토하고 필요한 대응을 진행할 것”이라고 했다.

협회 관계자는 관련하여 “박주호가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국가대표전력강화위원회에서 있었던 일들이라며 폭로한 것은 비밀유지서약 위반”이라면서 “법적 대응을 검토하는 방향으로 내부 논의가 진행되고 있다”고 전했다.

박 위원은 지난 8일 본인의 유튜브 채널 ‘캡틴 파추호’에 “국가대표 감독 선임 과정 모두 말씀드립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시했다.

박주호 위원이 유튜브 영상 녹화 도중 홍명보 A대표팀 감독 선임 소식을 들었다. 유튜브 '캡틴 파추호' 캡처

국가대표 사령탑으로 언급됐던 인물들을 소개하던 박 위원은 영상 녹화 도중 홍명보 전 울산 HD 감독이 국가대표팀 감독으로 내정됐다는 소식을 접했다. 박 위원은 당혹스러운 표정으로 “진짜로?”라고 되묻기도 했다.

황급히 언론 보도를 확인한 박 위원은 “(전력강화위원회에서 활동했던) 지난 5개월이 허무하다”며 “홍 감독의 선임은 절차 안에서 이루어진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전력강화위원회는 앞으로도 필요가 없을 것 같다. 저는 그만해야 하지 않나 싶다”며 허탈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이어 그는 협회 내부에서 감독을 사실상 내정한 듯한 움직임이 있었다고 털어놨다. 박 위원은 “전력강화위원회 회의 시작 전부터 ‘국내 감독이 낫지 않냐’라는 대화로 분위기가 형성됐다”며 “내가 의견을 내면 ‘넌 지도자 안 해봤잖아’라는 반응을 보이는 위원도 있었다”고 주장했다.

위원회 내부에서 소통과 대화도 부족했다고 토로했다. 박 위원은 “임시 감독 선임 당시에도 의견 교환 없이 다수결 투표를 진행했다”며 “대화를 통한 결론 도출은 없었다”고 했다. 그는 “나는 대화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자기가 왜 이 감독이 좋다고 생각하는지, 기록으로 남겨야 한다고 했는데, 투표만 하자고 했다”며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박 위원은 지난 2월 20일 전력강화위원회에 합류해 위르겐 클린스만 전 감독의 후임을 찾는 작업에 참여했다.

해당 영상은 하루만에 조회수 159만회, 댓글 8000개를 돌파하며 축구 팬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