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마철에 취약한 습진, 더욱 철저한 관리 필요해”

“장마철에 취약한 습진, 더욱 철저한 관리 필요해”

의정부성모병원 피부과 유동수 교수

입력 2024-07-09 16:30
의정부성모병원 피부과 유동수 교수. 의정부성모병원 제공

본격적인 여름 장마철이 시작되면서 습진 환자가 증가하고 있다. 폭우가 쏟아지는 고온다습한 환경은 습진을 유발하거나 악화시키는 주요 원인으로 작용한다.

습진은 피부가 붉어지고 가려우며, 심한 경우 진물이 나는 염증성 피부질환으로, 장마철에는 더욱 철저한 관리가 필요하다. 가톨릭대학교 의정부성모병원 피부과 유동수 교수와 함께 장마철 습진 예방 및 관리법에 대해 알아보자.

장마철에는 습도가 높아져 피부가 쉽게 축축해지고, 이는 피부 장벽을 약화시켜 세균과 알레르겐이 침투하기 쉬운 환경을 만든다. 또한, 땀과 피지 분비가 증가하면서 피부가 자극받기 쉽고, 옷이나 신발에 갇힌 습기는 습진을 유발하거나 악화시키는 원인이 된다.
습진 예방 및 관리법

피부 청결 유지
외출 후에는 반드시 샤워를 통해 피부를 청결하게 유지해야 한다. 특히 땀이 많이 나는 부위는 깨끗이 씻어내는 것이 중요하다. 샤워 후에는 수분을 충분히 흡수할 수 있도록 보습제를 바르는 것이 좋다.

적절한 옷차림
통기성이 좋은 면 소재의 옷을 입어 피부가 숨 쉴 수 있도록 한다. 땀을 많이 흘렸을 경우, 바로 갈아입어 피부가 축축해지지 않도록 한다.

습도 조절
실내 습도를 50-60%로 유지하는 것이 이상적이다. 제습기를 사용하거나, 주기적으로 환기를 시켜 실내 공기를 순환시켜야 한다. 침구류는 자주 세탁하고, 햇볕에 말려서 사용하는 것이 좋다.

스트레스 관리
스트레스는 습진을 악화시킬 수 있다. 규칙적인 운동과 충분한 휴식을 통해 스트레스를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 명상이나 요가 같은 마음을 안정시키는 활동을 통해 정신적인 긴장을 완화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의약품 사용
습진이 심한 경우에는 피부과 전문의를 찾아 진료를 받고, 적절한 약물 치료를 받는 것이 필요하다. 향진균제, 스테로이드 연고나 항히스타민제를 사용하여 증상을 완화할 수 있다.

의정부성모병원 피부과 유동수 교수는 “장마철에 더 취약한 습진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피부를 청결하게 유지하고, 적절한 습도 조절과 스트레스 관리가 필수적이다.”며, “습진이 심해질 경우에는 전문의의 진료를 받아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의정부=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