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탭 얼굴에 담배를 ‘푸우’… 블핑 제니, 실내흡연 인정

스탭 얼굴에 담배를 ‘푸우’… 블핑 제니, 실내흡연 인정

제니 소속사, 사과문 게재

입력 2024-07-09 16:46 수정 2024-07-09 16:47
블랙핑크 제니가 실내에서 담배를 피우는 듯한 모습이 담긴 브이로그 영상. 유튜브 캡처

실내에서 미용 담당 직원을 앞에 두고 전자담배를 피우는 듯한 모습이 포착돼 논란을 빚은 걸그룹 블랙핑크 멤버 제니가 흡연 사실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제니 소속사 OA엔터테인먼트는 9일 입장문을 내고 “지난 2일 공개된 콘텐츠 내 제니의 행동에 불편함을 느끼신 모든 분께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전한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제니 또한 실내에서 흡연한 점, 그로 인해 다른 스태프분들께 피해를 드린 점에 대해 반성하고 있다”며 “당시 현장에 있던 스태프에게도 직접 연락을 취해 사과를 드렸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실망감을 느꼈을 팬분들께도 죄송하다는 말씀드리며, 앞으로 더 성숙하고 좋은 모습으로 보답하겠다”고 전했다.

앞서 온라인상에는 제니가 최근 올린 브이로그 영상에서 그가 헤어와 화장 미용을 받던 도중 실내에서 전자담배를 피우는 듯한 모습이 포착됐다는 주장이 확산했다.

이 영상에서 제니는 스태프가 바로 앞에 있는데도 담배 연기를 내뿜었다.

자신을 블랙핑크 팬이라고 밝힌 한 누리꾼은 “최근 방문한 이탈리아 카프리섬 촬영지일 것으로 판단돼 국민신문고를 통해 주이탈리아 대한민국 대사관에 조사를 요청했다”고 말했다.

이 누리꾼은 “주이탈리아 대한민국 대사관은 이탈리아 당국에 블랙핑크 제니의 실내 흡연 사건의 조사를 의뢰해 엄중히 처분하여 줄 것을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비판했다.

유명인들이 실내 흡연으로 물의를 빚은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앞서 트로트 가수 임영웅, 배우 지창욱, 아이돌 그룹 엑소 멤버 디오, NCT 멤버 해찬 등도 실내 흡연 사실이 적발돼 사과했다.

한편 누리꾼들이 제니 브이로그 촬영 장소로 지목한 이탈리아에서도 실내 흡연은 법적으로 금지된다. 다만 흡연에 관대한 이탈리아 문화 특성상 실내흡연을 적극적으로 제지하지 않는 분위기가 강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