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잉 여객기가 또… LA서 이륙 후 바퀴 떨어져 [영상]

보잉 여객기가 또… LA서 이륙 후 바퀴 떨어져 [영상]

유나이티드항공 보잉 757-200기종
“LA서 바퀴 회수, 원인 조사 중”

입력 2024-07-10 00:01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공항에서 8일(현지시간) 이륙한 유나이티드항공의 보잉 여객기에서 랜딩기어의 바퀴가 떨어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유튜브 캡처

미국 유나이티드항공의 보잉 여객기에서 이륙한 뒤 랜딩기어의 바퀴가 떨어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블룸버그통신과 NBC방송에 따르면 유나이티드항공의 보잉 757-200기종 여객기는 8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 공항에서 이륙한 뒤 기체에서 바퀴를 떨어뜨렸다. 유나이티드항공은 성명에서 “바퀴가 LA에서 회수됐다. 사고의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여객기는 콜로라도주 덴버공항으로 향하던 국내선 항공편으로, 목적지에는 안전하게 도착했다. 승객 174명과 승무원 7명 가운데 부상자도 발생하지 않았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공항에서 8일(현지시간) 이륙한 유나이티드항공의 보잉 여객기에서 랜딩기어의 바퀴가 떨어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유튜브 캡처

유나이티드항공의 보잉 여객기의 바퀴 분리 사고는 지난 3월에도 발생했다.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공항에서 이륙한 이 항공사의 보잉 777-200기종은 이륙 직후 바퀴가 빠졌고, 목적지인 일본 오사카로 향하지 않고 LA로 우회했다.

미국 항공기 제조사인 보잉은 최근 안전 문제로 법무부와 연방항공청(FAA)의 집중 표적이 됐다. 보잉 737 맥스 기종은 2018년 10월 인도네시아와 2019년 3월 에티오피아에서 각각 추락해 대규모 사망자가 발생했다.

알래스카항공의 보잉 737 맥스 9 기종은 지난 1월 이륙 후 동체가 뜯어져 구멍이 난 상태로 비행하던 중 비상 착륙하는 사고도 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1068
많이 본 기사